헤드라인▽
광주 군 공항 무안 이전 압박에 무안군민들 격분…반대 시위 펼쳐
광주 군 공항 이전 특별법은 "국가 예산지원 하지 않으면 그만 일뿐" 평가절하
김영록 도지사 사과할 때까지 시위 계속할 것
작성 : 2023년 04월 19일(수) 22:00 가+가-

[광주 군 공항 무안 이전 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가 19일 전남도청 앞에서 이전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무안군 제공]

[광주 군 공항 무안 이전 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가 19일 전남도청 앞에서 이전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무안군 제공]
[한국타임즈 무안=강유완 기자]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 이전 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19일부터 전남도청 앞에서 광주 전투비행장 이전 반대 시위를 펼치고 있다.

이날 시위는 삼향읍번영회와 범대위 주관으로 7시부터 진행했으며, 이호성 군 의회 군 공항 이전 반대 특별위원장(특위위원장), 임동현 부의장 등이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정총무 사무국장은 "전남도에서는 도청 공무원들을 이용해 조직적으로 무안군민들을 찬성토록 회유하고 있으며, 심지어 무안군의 역점사업인 K-푸드융복합산업단지도 광주 군 공항과 연계해 전남개발공사 참여를 보류했다는 소식에 무안군민들이 분노를 금치 못했다"고 주장했다.

정 사무국장은 이어 "도지사의 뜻을 관철하기 위한 직권 남용이며 무안군에 대한 심각한 자치권 침해이자 군민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이런 상황에서 광주 KBS에서 군 공항 이전 관련 주민여론조사를 실시한다는 것은 여론을 호도할 수 있으니, 무안군민들이 현명한 결정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호성 특위위원장은 "광주 군 공항 이전 특별법 통과로 마치 바로 군 공항이 이전할 것처럼 대대적인 홍보를 하고 있지만 이것은 사실이 아니다"며 "사업방식의 대원칙인 기부대양여는 변하지 않았으며, 초과분에 대한 예산을 지원할 수 있다는 임의 규정으로 기재부와 국방부가 서로 책임을 떠밀고 있으며, 그마저도 전국에 16개 군 공항이 있는 정부에서 예산을 지원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며, 예산을 지원하지 않으면 끝이다"며 평가절하했다.

한편, 범대위에서는 광주 군 공항 이전을 반대하는 무안군민들의 확고한 뜻을 대내외에 알리고자 시위 참여를 희망하는 사회단체를 중심으로 김영록 도지사가 무안군민에게 사과할 때까지 시위를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타임즈 강유완 기자

nakang3153@naver.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