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국제아트페어에서 남도 전통 '수묵' 세계에 알린다
전남도, 19일 서울서 개막 '아트 오앤오 2024'서 수묵 특별 전시
수서역 등 '2025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거리 홍보도
작성 : 2024년 04월 18일(목) 11:17 가+가-

[아트 오앤오 2024에서 수묵 특별전시. 사진=전남도 제공]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전라남도가 19일부터 사흘간 서울 세텍(SETEC)에서 열리는 국제아트페어 '아트 오앤오 2024'에서 '수묵 특별전시'에 나서 한국 전통 미술인 수묵을 세계적 갤러리에 알리고 '2025년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를 홍보한다.

'아트 오앤오 2024'는 세계 20여 나라 갤러리가 참가한다. 우리나라를 포함해 미국, 독일, 영국, 프랑스 등 갤러리가 대거 참여해 갤러리 비중이 국내보다 국외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이번 특별전시에는 전남도립미술관 소장품인 허백련, 허달재, 김천일 등 전통 수묵 작품과 채색이 깃든 수묵담채화 등을 선보인다. 관람객은 수묵화의 전통적 멋과 현대적 감각이 어우러진 다양한 작품을 경험할 수 있다.

또한 2025년 개최할 '2025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의 관심도를 높이기 위해 홍보 영상 상영과 함께 서울 수서역 일대에서 거리 홍보전도 펼칠 예정이다.

박우육 전남도 문화융성국장은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한국 수묵화의 독특한 매력을 글로벌 미술계에 알리는 기회"라며 "내년 개최 예정인 제4회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를 잘 준비해 남도 전통 수묵이 새로운 케이(K)-아트로 발전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