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화물연대 총파업…광양항 진·출입 막고 '봉쇄투쟁' 돌입
'안전 운임제' 연장 및 품목 확대적용 주장
작성 : 2022년 11월 24일(목) 14:45 가+가-

[24일 오전 10시 화물연대 전남지부 조합원들이 광양항 허치슨 터미널 앞에 모여 출정식을 열고 있다. 사진=권차열 기자]

[화물연대 총파업에 광양항 주위를 가득 메운 수백여대 차량. 사진=권차열 기자]
[화물연대 총파업에 광양항 인근에서 대기중인 경찰 수송차량이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고 있다. 사진=권차열 기자]
[한국타임즈 광양=권차열 기자] 24일 오전 10시 화물연대 전남지부 조합원 500여 명이 광양항 허치슨 터미널 앞에 모여 출정식을 열고 총파업 승리를 다짐했다.

이들은 컨테이너 항만 부두 각 터미널 출입구 주변에 화물차 1000대를 줄줄이 세워 물류 운송을 봉쇄하고 있다. 이는 지난 6월7일부터 8일간 벌인 총파업 이후 5개월여 만에 다시 운송 거부에 나선 것이다.

이들은 "정부와 여당은 안전 운임제를 유지해달라는 화물연대의 요구는 외면하고, 화주의 입장만을 대변해 안전 운임제를 무력화하기 위한 개악을 추진하고 있다"며 "지난 6월 총파업 합의를 정면으로 뒤집고 있다"고 지적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는 절망적인 현실이 던지는 질문에 화물노동자들이 외치는 분명한 대답이자 한줄기 희망이었다"며 "유가폭등으로부터 화물노동자의 생존을 보호하는 제도, 도로 위 안전을 지키기 위해 꼭 필요한 제도가 바로 안전운임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일몰제 연장만 고려할 수 있고 품목 확대는 절대 안 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며 "손 놓고 있던 정부·여당은 총파업이 현실화되자 황급히 컨테이너·시멘트 품목 만의 3년 연장을 발표해 '화물노동자 갈라치기'를 시도함에 따라 무책임한 정부 여당을 더 이상 눈뜨고 지켜볼 수가 없다"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영구화와 적용 차종 품목을 철강재·자동차·위험물·사료·곡물·택배 지 간선 등 5개 품목으로 확대하고, 안전운임제 개악안 폐기를 요구하고 있다.

안전운임제는 화물차 기사가 과로·과속·과적 운행을 할 필요가 없게끔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하고 이를 어기는 화주에게 과태료를 매기는 제도다.

지난 2020년 3년 일몰제로 도입돼 올해 연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

항만 관계자는 이번 파업소식에 긴급한 화물은 23일까지 인근 배후부지 창고와 각 사업장으로 입출고를 했고, 현재 컨테이너 장치율도 평상시와 유사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파업이 장기화 되면 컨테이너 부두운영과 여수 및 광양 산단 조업에 막대한 차질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