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철원군, DMZ평화관광지 운영 임시 중단
이달 14일까지 안보관광지 임시 중단, 15일 이후 운영 재개 여부 軍과 협의
작성 : 2022년 11월 10일(목) 21:07 가+가-

[평화전망대. 사진=철원군 제공]

[한국타임즈 철원=최영호 기자] 강원 철원군은 이달 14일까지 DMZ평화관광(평화전망대)을 비롯해 DMZ생태평화공원과 승리전망대 등 철원군 민통선 내 안보관광지 운영을 모두 중단한다고 밝혔다.

철원군은 최근 잇따라 발생한 북한의 도발로 인해 지난 2일부터 평화관광지 운영을 모두 중단하고 군부대 등과 재개를 위한 협의를 진행해 왔으나 현 안보상황에서 재개 가능 시기를 정확하게 가늠하기 어려워 일단 이달 14일까지 예약했던 관광객에게 운영 중단 및 예약 취소를 통보했다.

이에 따라 이달 11일부터 진행할 예정이었던 겨울철 DMZ두루미탐조관광(아이스크림고지) 또한 개장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다.

문성명 관광기획개발실장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軍과 협의해 안보관광 운영을 중단했으며 14일 이후 상황을 보고 운영 재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며 "한탄강 주상절리길과 철원역사문화공원(소이산 모노레일) 등 철원군의 주요 관광지는 정상 운영 중이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수시로 시설 안전 점검을 하고 관광객 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sisa0439@nate.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