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광주 예술의 거리 축제 11일 개막
10월30일까지 궁동 예술의 거리 일원
전시·공연·체험·판매 등 7개 문화예술 프로그램 운영
작성 : 2022년 06월 10일(금) 10:16 가+가-

[예술의거리 축제 포스터]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광주광역시는 오는 11일부터 10월30일까지 매주 토요일 궁동 예술의 거리를 주 무대로 하는 '예술의 거리 축제'를 개최한다.

'VIVA 예술로, 그대를 위한 7개의 예술 선물'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에 따라 다채롭고 획기적인 프로그램들로 시민을 맞을 준비를 마쳤다.

시에 따르면 축제는 11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0주에 걸쳐 '찾아가는 비바 예술 공연', '비바 뉴아트(NFT, 메타버스)', '비바아트 스페이스', '예술로 소풍', '비바아트 TV', '라이브 커머스 온앤오프', 미디어창작 공연 '인공지능(AI) 생태' 등 7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먼저, 11일 오후 3시 학생예술누리터 앞 마당에서 열리는 개막식에서는 국내외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퍼포먼스 아트, 재즈, 현대무용을 통해 역동적인 라이브 예술 작품을 선보인다.

이날 '무한한 꿈'이라는 주제로 예술의 거리 입주작가 6명의 작품을 비바아트 스페이스에서 전시하고, 입주 상인들의 공예품과 골동품 등을 전시‧판매‧체험하는 로드마켓, 일반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개미장터도 진행할 예정이다.

'찾아가는 비바 예술 공연'에서는 경계없는 공연을 목표로 예술의 거리 상가를 찾아가는 재즈, 현대무용, 퍼포먼스 아트, 컬래버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비바 뉴아트(NFT·메타버스)'는 예술의 거리에 엔에프티(NFT)와 메타버스를 입혀서 뉴노멀 시대의 창작품들을 선보이며, 엔에프티(NFT) 작품의 온라인 등록과 판매 과정을 지원한다. 작품 감상과 함께 구매도 할 수 있어 새로운 예술품 시장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비바아트 스페이스'는 축제 기간 상시운영 프로그램으로, 예술의 거리 상인회 소장품전, 예술의 거리 입주 작가전, 특별초대작가전, 국제비디오아트전, 신진작가 초대전, 시민과 함께하는 스페셜 푸드 이벤트전을 진행한다.

예술의 거리 상인들이 시민들을 안내하는 예술의 거리 투어 프로그램 '예술로 소풍'은 예술의 거리 탐방, 특화상품 판매 로드 마켓, 사전 예약을 통한 예술 체험을 할 수 있다.

'비바아트 TV'는 유튜브 방송으로 진행하며, 축제의 모든 프로그램과 축제 기획자, 예술의 거리 상인과 입주 작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예술 난장 토론을 통해 예술의 거리를 조명한다.

'라이브 커머스 온앤오프'는 예술의 거리 신진 청년작가들과 상인들의 작품과 소장품을 알리고 판로를 열어주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2022 광주 미디어 아트 페스티벌과 연계한 미디어 창작 공연 '인공지능(AI) 생태'는 미디어 아트를 이용해 실험 사운드와 현대무용이 융복합된 창작공연을 선보인다.

김준영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오랜만에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없이 예술의 거리 축제가 열린다"며 "다채로운 예술문화 공연과 전시, 체험, 판매 행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억눌린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예술 갈증을 해소하며 지역 예술작품 판매에 활기를 불어넣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