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기자수첩] '광복 70년-미래 30년'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은...
작성 : 2015년 08월 13일(목) 08:00 가+가-

[한국타임즈 최영호 강원취재본부장]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올해로 광복 70주년을 맞이하며, '광복 70년-미래30년'이란 주제하에 각종 매체나 정부기관에서도 나라의 비전을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이런 말이 생각난다. 인생 칠십 고래희, "사람이 일흔살까지 산다는 것은 예로부터 드문 일"이라는 뜻이다. 그래서인지 70이란 숫자가 외람되지 않고 친숙하다.


그러나 광복70 주년을 맞는 시점에서 그 의미를 퇴색케하는 사연이 있어 이렇게 화들짝스럽게 떠들어 댈 일도 아닌 것 같다.


광복 70년사에 얼마나 많은 사건 사고들이 있었던가. 그 많은 사건, 사고를 다 털고 우리 뇌리에 생생한 연평해전, 천안함폭침, 어찌 잊을손가?


이런 사건들이 해결 되지도 않은 광복 70주년 기념일을 불과 11일 앞둔 지난 4일 천인 공노할 사건이 우리 DMZ에서 목함지뢰에 의해 우리의 젊은 아들 2명의 부사관이 크게 부상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는 일제 만행이 없었다면 남북 분단의 쓰라린 역사도 없었고, 6.25라는 민족상잔의 뼈아픈 전쟁도, 좌우파 이념의 소용돌이도 없지 않았을까? 수 많은 독립선열들의 숭고한 희생, 6.25 전쟁으로 희생된 무수한 영웅들, 그들의 "삶"내지 그 후손들의 "삶"을 우리는 생각이나 해 본적이 있는지?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하고 4대는 더 망한다"는 말이 뜬소문처럼 왕왕 떠돌고 있다. 부끄럽게도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는 말이 사실로 드러났다.


인천에 사는 한 독립운동가 3대인 최모 씨의 월 수입은 기초노령연금 20만원과 기초생활급여 30만원이 전부인 것으로 확인돼 독립유공자 및 가족들의 경제적 어려움은 매우 심각했다.


이에 TV 조선 신통방통에서, 한국일보를 인용한 내용은 "독립운동가 및 후손 1,115명을 조사한 결과, 월 개인 소득은 200만원 미만이 전체 75.2%가 몰려 있고, 100만원 이상 200만원 미만이 43.0%로 가장 많았고, 50만원 이상 100만원 미만이 20.9%, 심지어 50만원 미만도 10.3%였다. 더욱이 3대를 넘어 4대 후손들로까지 가난은 대물림 되고 있다"고 보도 했다.


개인 총 재산 역시 국민 평균을 한참 밑돌아 5,000만원 미만이 28.3%로 가장 많았고, 5000만원 이상 1억원 미만이 21.1%, 1억원 이상 2억원 미만이 20.9% 순이었다. 3억 수준의 우리나라 가구당 순자산에도 훨씬 못 미치는 수치로서, 경제적 어려움은 교육 수준으로 연결돼 응답자 중 고졸이 25.7%로 가장 많았고, 이어 초졸, 중졸, 무학의 순이었다.


또한 보훈정책 중 가장 필요한 것을 묻는 질문에서는 '보훈 연금과 대상 확대가 63.1%로 최다'였고, 이어 '의료서비스와 주거, 교육 지원'이 뒤를 이었다고 보도했다.


이러한 역경 속 "삶"에서 버팀목이 된 독립유공자 후손이란 자부심과 긍지를 먹고 삶을 영위하고 있는 이들 앞에 가시적이고 형식적(상징)인 행사에 많은 예산을 쏟아 부어야 하는가 묻고 싶다.


여기에서 세월호 사건을 보고 많은 시사점을 발견할 수 있다. 젊은 희생 물론 안타깝고 분통이 터진다. 그러나 독립유공자, 6.25전쟁희생자 및 그 유족(후손)은 정부, 정치권 차원에서 얼마나 애착을 갖고 대책을 마련해 주었는가 질문하고 싶다.


세월호는 각종단체, 온 정치권이 한 소리로 법까지 만들어 놓았다. 여기서 보상 액은 논하지 않겠다. 그들이 국가와 민족을 위해 무엇을 했는가? 수학여행(현장학습)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희생 된 것인가. 더 이상 거론 하기조차도 싫다.


위정자들은 당리 당략에 눈이 어두어 당파 싸움만 하지말고, 국가와 민족을 위해 무엇을 어떻게 해야하며, 무엇이 필요한가를 생각해 봤으면 한다.


정부는 '광복 70년 미래30년'이라 했는데, 미래 30년은 민족의 영웅 및 그 후손들의 안타까운 현실을 해결해 주는 정책의 실현으로, 진정한 애국 애족하는 영웅들이 이 나라의 구성원이 될 수 있는 그런 나라가 되어, 전쟁이 없는 나라, 우파 좌파가 없는 평화로운 나라가 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


광복 70년을 맞는 현 시점에서 부상 당한 두 부사관은 "퇴원 후 원대 복귀하여 목숨 다할 때까지 충성을 다 하겠다"는 숭고한 민족정신에 눈물 겨운 찬사를 보낸다.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sisa0439@nate.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