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강진청자축제 첫날 1만4천여명 방문…불멍캠프, 청자빚기 등 인기
1등급 한우 최대 70%‧청자 30% 할인 이벤트 참여도 필수
작성 : 2023년 02월 24일(금) 21:34 가+가-

[청자축제장을 찾은 방문객이 빛 조형물을 따라 하고 있는 모습. 사진=강진군 제공]

[한국타임즈 강진=김정두 기자] 제51회 강진청자축제가 지난 23일 개막했다.

24일 강진군에 따르면, 제51회 강진청자축제가 개장 첫날 1만 4,000여 명의 관광객이 방문하면서 대박 행진을 예고했다.

각종 체험행사장에도 인파가 몰렸으며, 청자 구입 코너와 먹거리 타운도 인기를 끌었다. 1,900여 명이 체험 이벤트를 즐겼으며, 청자의 경우 관요 480여 만원, 민간요 900여 만원 등 총 1,380여 만원의 판매고를 달성했다. 하멜촌카페, 먹거리 타운,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 등의 판매액은 2,770여 만원에 달한다.

이처럼 '청자축제 최초 겨울 개최'라는 새로운 도전이 성공 예감을 보이면서, 첫날 방문객들 사이에 '축제장에서 절대 놓쳐서는 안 될 이벤트'가 빠르게 입소문을 타고 있다.

먼저 눈썰매장과 빙어 잡기다. 길이 45m의 눈썰매장을 시속 20km로 내려오는 짜릿함을 맛볼 수 있어 아이들의 환호성이 끊이지 않는다. 경사가 17도에 달하지만 3명의 안전요원이 상시 배치돼있어 안심하고 즐길 수 있다.

눈썰매장 바로 옆 빙어잡기 현장에서도 부모이 아이들의 즐거운 모습을 카메라에 담느라 여념이 없다. 아이들이 잡기에 충분한 높이의 수조에 총 100kg의 빙어가 풀어져 있다. 잡았다 풀어줘도 되고, 즉석에서 튀김으로 먹는 것도 가능하다.

강진청자축제장을 반드시 방문해야 할 또 다른 이유는 바로 한우‧청자 폭탄세일. 1등급 이상 한우를 최대 70%, 명품청자를 30% 할인된 가격으로 만날 수 있다.

1만2,240원짜리 1+등급 등심(100g)을 5,850원에 구입 가능하다. 1인당 하루 최대 2kg까지, 1일 2회(오전 11시~, 오후 4시~ 각각 소진 시까지) 진행된다. 축제 개막 첫날, 전량 매진되며 조기 마감했을 만큼 큰 인기를 끌었다.

청자 역시 관요 제품은 전 품목 30%, 민간요 제품은 업체별로 최대 30% 할인 판매한다. 일부 업체는 50%까지 할인 판매하기도 한다.
[청자축제장을 찾은 방문객들이 불멍캠프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강진군 제공]
불멍캠프도 단연 인기다. 4인용부터 8인용까지 갖추고 있으며, 캠핑촌처럼 꾸며져 있어 겨울의 낭만과 여유를 느끼기에 충분하다. 달콤한 마시멜로나 꼬치, 강진 특산물을 구워 먹을 수 있다. 주야간 상설 운영되고 체험료는 참여자 수에 따라 5,000원, 1만원, 2만원으로 책정돼있다.

에어돔 콘텐츠도 놓쳐선 안 된다. 축제장에는 지름 15m의 투명 에어돔 두 개가 마련돼있다. 에어돔에 들어선 순간, 전혀 다른 세계가 펼쳐진다. 따뜻한 온기로 겉옷을 벗고 있거나 아예 반팔 차림의 풍경을 마주하게 된다. 한 곳에선 강진군이 자체 개발한 '하멜 커피'를 맛볼 수 있고, 다른 곳에선 청자 빚기를 체험할 수 있다.

LED 소원 풍등 날리기는 겨울밤의 하늘을 아름답게 뒤덮으며 장관을 이루고, 소원을 적어 불태우는 '화목 소원 태우기' 역시 화려한 불꽃쇼를 선사한다. 황홀한 '빛 물결' 사이를 산책하거나 오색찬란 빛 조형물 앞 '인생샷'은 덤이다.

족욕장도 인기 코스다. 26m 길이의 족욕장에 40도 내외의 따뜻한 물이 계속 유지된다. 20분만 발을 담그고 있어도 콧잔등에 땀방울이 맺히고, 피로도 어느 정도 해소된다. 무료 체험에 수건도 제공되기 때문에 따로 챙겨갈 것 없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25일 토요일 오후 5시부터는 임창정, 거미, 국악인 김준수, 강진, 문희옥 등 국내 인기 가수들이 개막 축하 무대를 장식하면서 댄스, 국악, 트로트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강진원 군수는 "주말에도 축제를 즐기기에 적당한, 포근하고 쾌청한 날씨가 예상된다"면서 "신나고 알찬 콘텐츠가 많은 만큼, 아이 손잡고 꼭 한번 축제장을 방문해 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불과 빛'을 테마로 열리는 제51회 강진청자축제는 3월1일까지 대구면 고려청자박물관 일대에서 열린다.
한국타임즈 김정두 기자

kjd2653@naver.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