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화천군, 농경지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 추진
울타리 설치비용의 70%, 농가 당 최대 600만원까지 지원
작성 : 2024년 03월 28일(목) 23:54 가+가-

[농경지 주변 야생동물 피해 예방을 위해 설치한 철제 울타리. 사진=화천군 제공]

[한국타임즈 화천=최영호 기자] 강원 화천군이 영농철을 앞두고 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 피해 예방을 막기 위한 지원에 나선다.

군에 따르면 화천군은 연말까지, 약 70여 농가를 대상으로 상하반기 철제 울타리 설치비용 일부를 지원한다.

화천군은 산림이 전체 면적의 80% 이상을 차지해 멧돼지와 고라니 등의 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 피해가 연중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군은 농가의 안정적 경영과 소득보전을 위해 매년 피해예방 시설 설치에 나서고 있다.

군은 우선 봄철 영농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이전인 4월까지 1차 설치 지원 신청을 접수한다.

이후 5월부터 12월까지, 1차 사업 완료 후 예산 잔액을 활용해 2차 접수와 울타리 설치를 이어갈 계획이다.

대상자는 신규 설치 농가, 고령 농가 등을 우선 선정하며, 최근 5년 간 지원을 받은 농가는 후순위로 지원된다.

농작물 경작 면적이 165㎡ 미만이거나 세금 체납 농가, 축산농가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지난해 화천지역에서는 1차 56농가, 2차 17농가 등 모두 73 농가가 화천군의 도움으로 농경지 주변에 울타리를 설치해 농작물을 지켰다.

최문순 군수는 "파종기와 수확기에 야생동물 피해가 집중되고 있는 만큼, 위험시기 이전에 울타리 설치가 완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sisa0439@nate.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