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경남도, 저소득 중증장애인 집 정리 시범사업 협약
민관 협력해 저소득 중증장애인 가구 30세대 대상 시범 지원
작성 : 2024년 03월 19일(화) 09:20 가+가-

[경남 저소득 중증장애인 집 정리 시범사업 업무협약식. 사진=경남도 제공]

[한국타임즈 창원=윤경숙 기자]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18일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도민을 위한 시책발굴과 지원에 함께하겠다"고 말하며 '경상남도 저소득 중증장애인 집 정리 시범사업' 추진을 위해 경남자원봉사센터, 경남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4월 산청에서 발생한 화재 당시 지적장애 모녀가 집에 쌓아둔 쓰레기 더미 때문에 미처 대피하지 못했던 안타까운 사건이 있었다. 이렇듯 저장강박(사용 여부와 관계없이 물건을 버리지 못하고 쌓아두는 병리적 증상)은 신체 혹은 정신적으로 취약한 중증장애인 세대에는 특히 치명적인 사고 유발 원인이 된다.

이에 경상남도와 경상남도자원봉사센터, 경상남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는 업무협약을 맺고, 저장강박을 가지고 있지만 혼자서는 극복하기 어려운 저소득 중증장애인을 대상으로 '집 정리와 상담'을 병행해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번 협약으로 13개 시‧군 저소득 중증장애인 30가구를 시범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며, 각 시‧군 자원봉사센터, 경남여성리더봉사단, 한국방역협회 경남연합회와 각 시‧군 의용소방대 연합회에서 함께 현장 지원에 나선다.

협약기관들은 '서비스가 필요한 대상자 발굴', '시‧군 자원봉사자 및 유관 단체, 협력기관과의 긴밀한 소통을 통한 봉사활동의 원활한 추진', '자원봉사자에 대한 정신건강 교육, 기초정신건강복지센터의 업무 수행'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저소득 중증장애인 집 정리 사업'은 3~4월 중 대상자를 모집할 계획으로 기준 중위소득 70% 이하인 등록 중증장애인은 주민등록 주소지를 둔 시‧군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5월부터 본격적으로 서비스가 제공된다.

선정된 대상자에게는 민관이 함께 팀을 구성해 1가구당 5회 주기로 방문한다.

1회차에는 공무원과 수납전문가, 시군자원봉사센터‧기초건강복지센터에서 대상자 집에 방문해 상담을 진행하며, 2~4회차에는 정리‧수납, 폐기물 처리, 방역‧소방안전 점검 지원, 5회차에는 기초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상담‧사례관리를 실시한다.

사업이 종료된 후에도 경남여성리더봉사단(경남자원봉사센터 소속)에서 안부 확인 활동을 이어나간다.

박완수 지사는 이번 협약식에서 "중앙에서부터 시·군까지 많은 복지시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주변을 다시한번 둘러보면 미처 손길이 닿지 못하는 분야를 발견하고 지원할 수 있다"며 "중증장애인 집 정리사업을 시작으로 조그마한 도움의 손길이 큰 행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도민들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윤경숙 기자

baram3744@naver.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