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강진청자축제' 고려청자박물관과 함께 즐긴다
민간요·관요 함께 참여, 명품 청자 30% 할인
작성 : 2024년 02월 21일(수) 14:40 가+가-

[민간요에서 개발한 한국전통문양을 응용한 식기세트가 강진 민간요 개발 신상품 전시실에 전시돼 있다. 사진=강진군 제공]

[한국타임즈 강진=김정두 기자] 2월23일부터 3월3일까지 열리는 '제52회 강진청자축제'를 맞이해, 축제장의 중심인 고려청자박물관이 민간요와 관요 도공들이 함께 즐기는 축제를 만들기 위해 축제 기간동안 '민간 도예 업체 신제품'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에는 민간 도예업체 17개 업체가 참여해, 23개 작품 69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전통문양을 응용한 식기세트, 청자를 이용한 소반,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머그컵 등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제품들을 볼 수 있으며 각 업체에서 구입할 수 있다.

또한 청자 재현품을 생산하는 연구동에서 청자가 만들어지는 상형, 성형, 조각하는 과정을 관람할 수 있으며 각 실마다 관광객들이 도공이 되어보는 포토존이 마련되어 있다. 축제기간동안은 주말에도 도공들의 작품 제작과정을 관람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강진군은 청자축제기간동안 명품 청자를 최대 30% 할인 판매한다. 고려청자박물관에서 제작한 관요 제품은 청자공동전시판매장에서 전 품목 30%, 민간 도예 업체가 제작한 민간요 제품은 명품 청자부스에서 업체별로 최대 30%까지 할인한다.

축제 첫 주말인 25일에는 화목 작품 10여 점을 현장 즉석 경매로 판매한다. 현장 즉석 경매는 박물관 연구개발실장이 직접 작품설명 후 경매하는 방식으로 작품가의 50%부터 호가 방식으로 진행되고 관광객과 함께하는 화목 가마 요출 특별 이벤트 후 즉석에서 실시된다.

전통 방식 그대로 화목 가마에서 요출된 청자 작품에 대해 즉석 경매행사를 열어 관광객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3월2일에는 가스가마로 제작한 명품 청자를 경매해, 화목 가마와 동일한 작품 10여 점과 함께 주무대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강진군은 지난 2019년까지 강진청자축제 기간 동안 꾸준히 청자 할인행사를 개최해 왔다.

군은 축제기간중 할인행사를 통해, 가볍고 기품 있는 청자 신상품과 텀블러, 책갈피 등 청자의 빛깔과 문양을 적용한 청자 굿즈를 새롭게 선보이는 한편, 관요는 물론, 민간요에게도 실질적인 혜택이 갈 수 있는 마케팅 축제로서 입지를 단단하게 구축해 간다는 방침이다.

관내 도예 업체인 주식회사 탐진청자 대표 김경진 씨는 "경기 침체로 인해 강진 청자 판매가 위축된 상황에서 청자축제를 통한 강진 청자의 관심도를 높이고 청자 할인 판매 및 경매를 통해 관람객에게 강진 고려청자의 우수성을 알림과 동시에 청자 문화의 계승 발전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국타임즈 김정두 기자

kjd2653@naver.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