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목포해경, 동료 살해 후 바다에 유기한 선장·선원 구속 송치
살인·시체유기·폭행 혐의로 선장 등 5명 목포지청 송치
작성 : 2024년 05월 24일(금) 09:34 가+가-

[선장 A씨가 피해자 C씨에게 해수를 분사하는 장면과 폭행하는 장면 재연. 사진=목포해경 제공]

[한국타임즈 목포=박종일 기자] 목포해양경찰서는 동료 선원을 살해하고 시신을 바다에 유기한 혐의로 40대 선장 A씨 등 5명을 광주지방검찰청 목포지청에 지난 17일 송치했다.

해경에 따르면 구속된 선장 A씨와 B씨는 각각 살인·시체유기, 시체유기·폭행 그리고 나머지 선원 3명에 대해서는 폭행 혐의로 불구속 송치했다.

A씨는 C씨가 일이 서툴다는 이유로 지난 3월부터 약 2개월 동안 선박 청소용 호스(동키호스)로 C씨에게 해수를 쏘고, 쇠파이프와 고무 채찍 등 각종 위험한 물건으로 폭행과 가혹행위를 반복해 지난달 30일 동료선원 C씨를 숨지게 했다.

다음날인 5월1일, B씨와 공모해 시신을 바다에 유기한 혐의로 지난 11일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또한 조사 과정에서 승선했던 일부 선원들도 C씨를 폭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A씨는 살인 등의 범죄 혐의를 은닉하기 위해 사망한 C씨의 휴대폰을 바다로 던져 증거를 인멸한 것으로도 조사됐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살해의 고의와 시체유기의 공모, 폭행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수사력을 집중했으며, 해상에서 발생한 강력범죄에 대해서 앞으로도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박종일 기자

hktimes5@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