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전북특별자치도 권요안 도의원, 완주 양파 한파 피해 현장 점검
잦은 강우·한파로 도내 8개 시군 402.5㏊, 763농가 피해
농작물재해보험 보상 범위 확대, 부직포·뿌리촉진영양제 선제적 지원 요청
작성 : 2024년 03월 26일(화) 23:28 가+가-

[한파 피해를 입은 완주군 양파 재배 농가를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다. 사진=전북특별자치도의회 제공]

[한국타임즈 전주=김봉관 기자] 전북특별자치도의회 권요안 의원(완주2·더불어민주당)이 25일 완주군 고산면·화산면 일원에 한파 피해를 입은 양파 재배 농가를 방문해 실태를 점검하고 피해 대책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실시했다.

이날 간담회는 완주군의회 서남용 의장과 김규성 의원, 전북자치도 농생명축산식품국장과 농업기술원장, 농협중앙회 전북지역본부장을 비롯한 담당 직원들이 참석했다.

권 의원에 따르면 전북자치도는 지난 12월에서 올해 2월 잦은 강우와 한파로 습해와 서릿발 피해가 확산됐으며 도내 피해 면적은 완주, 익산, 장수, 김제 등 8개 시·군에서 전체 양파 재배면적 1,566㏊의 25%에 해당하는 402.5㏊, 763농가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완주군은 뉴마르스, 카타마루, 킹콩 등 중만생종 품종 82.4㏊, 178농가가 피해를 입었다.

10년 동안 양파농사를 짓는 구자원(55·화산면)씨는 "작년 겨울 갑작스런 한파로 양파를 제대로 키우기도 전에 다 고사해 버렸다"고 토로하며, "양파는 2~30% 피해만 입어도 인건비도 못건지는 상황인데 피해면적이 65% 이상일 때 경작불능지역으로 판정을 받아 최대 보상을 받을 수 있어 보상금이 나오더라도 실질적인 도움이 안된다"고 하소연했다.

화산농협 김종채 조합장은 "화산면은 3월 초 전수조사 시 전체 재배면적(83㏊)의 30% 가량이 피해를 입었고, 이후 무름병 확산에 의한 피해발생이 더욱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농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겨울나기용 '부직포'와 뿌리촉진 영양제를 선제적으로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요청했다.

농생명축산식품국 최재용 국장은 "도내 발생한 냉해로 농가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며, "내해성 양파 품종 개발 및 재배방법에 대한 연구와 부직포 등 농자재 지원을 세부적으로 검토하고 특히 양파·마늘 재배 농가의 재해보험 가입율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요안 의원은 "이상기후로 매년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사전적 조치가 절실한 상황이다"며, "농작물재배보험의 보상범위를 확대하도록 정부에 건의하고 특히, 추경예산을 확보해 부직포, 뿌리촉진 영양제 등 농자재 지원을 확대함으로써 농가 피해 복구와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타임즈 김봉관 기자

kcn114@naver.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