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고창문화관광재단, 전국서 모인 관광객들 고창의 매력에 흠뻑
'여행가는 달, 우리네 소리 얼씨구 고창여행' 관광객 80명 맞이
작성 : 2024년 03월 26일(화) 23:08 가+가-

[고창여행 상품에 참가한 관광객들이 운곡람사르습지를 찾았다. 사진=고창군 제공]

[한국타임즈 고창=김봉관 기자] 전북 고창문화관광재단이 지난 23일, '여행가는 달, 3월엔 여기로 기차여행-우리네 소리 얼씨구 고창여행' 여행상품을 한국관광공사, 코레일관광개발과 함께 마련하고 사전 신청을 받아 관광객 80명을 맞이했다.

'여기로 기차여행 고창여행 상품'은 '3월 여행가는 달'을 맞아 3만원 여행경비 납입 시 교통, 식사, 여행 혜택이 제공되는 갓성비 당일여행 고창관광상품이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판소리, 농악의 고장이라는 고창의 특별함을 '소리투어 테마'로 편성했다.

고창여행 일정은 봄이 깨어나 기지개를 펴고있는 아름다운 숲 고창운곡람사르습지에서 청량한 자연의 소리를 느껴보고 고즈넉한 역사 유적지 고창읍성을 배경으로 판소리를 온몸으로 느껴보며 봄날의 낭만을 만끽했다.

이날 고창문화관광재단은 참여 관광객을 대상으로 기념품 지원, 깜짝 이벤트 운영 등 부가적인 혜택을 제공해 만족도를 높였다.

안종선 고창문화관광재단 상임이사는 "이번 고창투어는 유네스코가 인정한 고창의 7가지 보물을 서울 경기권 관광객에게 매력을 뽐내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현재 고창문화관광재단은 고창의 유네스코 7가지 보물을 명소화하는 다양한 여행상품을 개발하고 있는데 앞으로 더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고창문화관광재단은 4월부터 '보물찾go 선물받go 고창팡팡 스탬프 투어'를 운영해 고창을 방문하는 관광객에게 고창의 유네스코 7가지 보물을 재미있게 찾아보는 이벤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국타임즈 김봉관 기자

kcn114@naver.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