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영암군, 광주과학기술원과 미래과학기술 인재 양성 협약
지역 신산업 육성도 공동노력키로
영암 '분산에너지 특구 지정' 한목소리
작성 : 2024년 03월 21일(목) 09:58 가+가-

[19일 광주과학기술원과 미래과학기술 인재 양성 및 지역 신산업 육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영암군 제공]

[한국타임즈 영암=강유완 기자] 전남 영암군이 지난 19일 군청에서 광주과학기술원(GIST)과 미래과학기술 인재 양성 및 지역 신산업 육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두 기관은, E-모빌리티, 인공지능(AI), 미래 전략기술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구체적으로 '디지털 기반 교육 등 다양한 특구 전략을 통한 지역 교육 혁신 체계 구축 등 전문인력 양성', 'E-모빌리티 및 인공지능(AI) 분야 등 연구시설 및 장비의 공동활용, 공동연구 수행', '차세대 에너지 산업, 친환경 조선산업, 농생명 첨단산업 등 지역 신산업 육성', '정부 연계 사업 발굴과 선정을 위한 공동 노력', '지스트 기술경영아카데미(GTMBA) 교육과정 개설 협력 및 장학생 선발 등에서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특히, 이날 협약식에서는 '영암군 분산에너지 추진계획'을 공유하는 자리가 이어졌다.

영암군은 지역 내에 활성산 풍력발전단지 등 에너지 공급처와 대불국가산단 등 에너지 수요처를 모두 거느려 에너지 지역자급 시스템인 '분산에너지'의 특화 지역이다.

지난해 11월 전남 군 단위 최초로 에너지센터를 개소하는 등 에너지 대전환 노력을 이어온 영암군은, 분산에너지특별법 시행에 맞춰 특화지역 지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두 기관은 에너지 대전환 선도도시 영암을 위해 분산에너지 특화지역 지정, 관련 전문인력 양성 등을 위해서도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

우승희 군수는 "이번 협약이 미래기술 분야 맞춤형 인재를 집중 양성하고, 지역 신산업인 차세대 에너지산업과 친환경 조선산업, 농생명 첨단산업의 경쟁력 강화의 중요한 계기로 작용할 것이다."며 "동시에 과학기술 인재 양성의 요람인 GIST와 협력은 정부연계사업 발굴·추진에도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 줄 것이다"고 반겼다.

임기철 총장은 "이미 지역과 혁신경제를 선도하는 GIST 상을 제시한 바 있다."며 "이번 협약이 E-모빌리티, 인공지능, 차세대 에너지 분야를 선도하는 기술과 인재 양성에 큰 진전이 있도록 영암군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강유완 기자

nakang3153@naver.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