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전남교육청, 글로컬 교육으로 '전남교육 대전환' 다짐
교육감 시정연설 통해 '지방시대 대전환 이끌 원년' 의지 천명
'2024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 박람회' 등 실천적 비전 제시
작성 : 2024년 01월 24일(수) 15:42 가+가-

[김대중 전남교육감이 23일 전라남도의회 제377회 임시회 본회의장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전남교육청 제공]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전라남도교육청이 2024년 지역에서 세계로 향하는 글로컬 교육으로 시대적 과제인 '전남교육 대전환'을 이루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전남도교육청은 1월23일 열린 전라남도의회 제377회 임시회에서 김대중 교육감 시정연설을 통해 "올해를 대한민국 교육 대전환을 넘어 지방시대 대전환을 이끌 원년이 되도록 하겠다."면서 글로컬 교육의 비전을 제시했다.

특히, 오는 5월29일부터 6월2일까지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열리는 '2024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 박람회'를 통해 지역이 곧 세계이고, 세계가 지역인 '글로컬 교육'의 실천적 모델을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전남교육청은 '글로컬 교육' 실현을 위한 3대 역점과제로 '교육의 기본을 회복하는 맞춤형 교육', '지역과 공생하는 교육생태계 구축', '다양한 문화를 이해하고 소통하는 글로벌 교육'을 내세웠다.

그 실천 방안으로는 첫째, 공부하는 학교 육성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AI·에듀테크 활용, 학생 주도성 키움 수업 등 학교 현장의 자율성에 기반한 수업 대전환을 통해 '공부하는 학교'를 만들고, 진로·진학·취업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에 나선다.

둘째, 미래 사회를 선도하는 교육을 실현하기 위해 통합적 사고력과 다양성을 키우는 교육에 집중할 계획이다.

독서·토론·글쓰기 교육 강화와 공생의 환경생태 교육 내실화, 다문화 교육 여건 개선 등의 실천 과제도 구체화했다.

특히, 지역산업과 공생하는 다문화 교육 모델로 (가칭) 전남국제직업고등학교 설립을 2028년 3월 개교 목표로 적극 추진키로 했다.

셋째, 지역 중심 교육을 통해 글로벌 인재를 키워내는 '글로컬 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역사회와 협력해 지역의 우수인재 양성에서 정주까지 지원하는 '교육발전특구' 시범 사업에 적극 참여하고, 학교 간 공동교육과정 운영 등 작은학교 교육력 강화에 힘쓸 방침이다.

넷째, 교육활동에 집중하는 교육행정을 구현한다는 방침 아래 스마트하고 안전한 교육 여건 조성에 나서기로 했다.

교원이 수업과 생활지도 등 교육활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지능형 JNE 챗봇 운영과 학교지원센터 역할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 학교별 특색을 살린 교육과정이 운영될 수 있도록 인사제도를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개선하고 학교회계의 자율성과 책무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전남교육청의 이런 계획은 "당면한 지역소멸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중앙 의존적 태도에서 탈피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가 중요하다는 시대적 요구를 반영한 것"이라고 김대중 교육감은 설명했다.

김 교육감은 "저출생 및 지역소멸 위기와 관련해 국가적 어젠다로 부상한 돌봄과 학생수당, 글로컬 교육에 전남교육이 가장 먼저 나선 것도 바로 그 때문"이라면서 "올해는 지역에서 세계로 나아가는 글로컬 미
래교육을 통해 그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겠다."고 역설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