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완도군에서 '제13회 수산인의 날' 기념행사 열린다
오는 4월15일 청해진스포츠센터에서 개최 예정
작성 : 2024년 01월 10일(수) 13:39 가+가-

[제13회 수산인의 날 기념 행사가 개최될 완도 청해진스포츠센터 전경. 사진=완도군 제공]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해양수산부 주관 '제13회 수산인의 날' 기념행사 개최지가 전남 완도군으로 최종 결정됐다.

'수산인의 날' 기념행사 개최지 선정은 행사 개최 전년도에 후보지를 공모한 후 현지 조사와 선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된다.

올해 행사는 4월15일(잠정) 완도 청해진스포츠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날 1,500여 명의 전국 수산인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며, 유공자 포상 등 기념식을 비롯해 수산 정책 포럼, 수산물 홍보 및 '대한민국 수산대전' 등 판촉전, 치어 방류, 바다 쓰레기 수거, 마을 어장 가꾸기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될 계획이다.

1월9일에는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산업총연합회, 전라남도, 완도군 관계자들이 모여 기관별 역할 논의 등 행사 관련 실무회의를 가졌다.

완도군은 전복과 해조류 등 수산물을 국내에서 가장 많이 생산하며 세계 곳곳으로 수출하는 등 우리나라 대표 수산 군으로 명성을 이어가고 있으며, 바다 자원을 활용한 해양치유산업과 해양바이오산업 등 미래 해양산업을 선도적으로 이끌어 가고 있다.

지난 2022년에는 국비 1,442억원이 투입되는 국립해양수산박물관 건립 대상지로 최종 선정돼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수산업과 어촌의 가치 및 중요성을 널리 알릴 수 있는 행사를 우리 군에서 개최할 수 있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하며,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수산업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수산인의 날(매년 4월1일)'은 지난 1969년 '어민의 날'로 시작했다가 2015년 제정된 '수산업·어촌 발전 기본법'에 따라 명칭을 변경했다.

해양수산부는 국민에게 수산업과 어촌의 소중함을 알리고 수산인의 자긍심 고취를 위해 매년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