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고흥분청문화박물관 공동기획전 개막 '분청을 기록하고 기억하다'
'세종실록지리지'에 기록된 전라도 지역 자기소·도기소 추정 위치 공개
작성 : 2023년 11월 16일(목) 22:16 가+가-

[‘분청을 기록하고 기억하다’ 포스터]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전남 고흥군 분청문화박물관은 16일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와 공동으로 '분청을 기록하고 기억하다'라는 주제로 특별기획전시를 개막했다.

박물관에 따르면 이번 전시는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전라도 자기소·도기소' 연구 조사성과를 종합한 것으로 세종실록지리지에 기록된 전라도 지역 자기소·도기소 70개소를 문헌, 지명, 고지도 분석과 정밀지표조사 등을 통해 총 41개소의 위치를 비정(비교하며 위치를 지정함)했으며, 고흥지역(흥양지역)의 자기소 위치에 대한 연구성과도 선보인다.

자기소·도기소는 공납용 도자기를 생산하는 가마 또는 제작장소를 의미하는 것으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된 조선왕조실록 중 '세종실록지리지'에 기록돼 있다.

세종실록지리지는 사회, 경제, 문화 등 국가통치자료로 조선왕조의 기반을 확립하는데 중요한 자료이다. 특히, 공물의 한 종류로 자기(磁器)와 도기(陶器)가 기록되어 있고, 이를 생산한 자기소와 도기소가 기재돼 있다.

분청사기는 현재까지 공납으로 납부된 물목 중 실물을 확인할 수 있는 유일한 자료이며, 조선의 삶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세종실록지리지에 기록된 자기소, 도기소의 연구성과를 공동 전시를 통해 공유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돼 매우 의미 있고, 특히 분청사기의 고장인 고흥에서 전시돼 분청사기 도자 문화의 중심이라는 자긍심을 느낄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 지역의 우수한 문화유산을 계승·발전시켜 군민들이 자긍심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분청을 기록하고 기억하다’ 특별기획전 개막식. 사진=고흥군 제공]
개막식에는 공영민 고흥군수를 비롯한 국립문화재연구원장,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장,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한편, 이번 공동기획전은 2024년 11월30일까지 진행되며, 고흥분청문화박물관 1층(한국의 분청사기실)에서 만나 볼 수 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