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제43회 전국장애인체전…선수단 1만명 역대 최대
3일 목포종합경기장서 '높이 퍼져라, 전남의 소리울림' 주제 개회식
6일간 도내 12개 시군 38개 경기장에서 31개 종목 분산 개최
작성 : 2023년 11월 02일(목) 21:24 가+가-

[제43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포스터]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전라남도는 3일 목포종합경기장에서 도민과 선수단, 초청 내빈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43회 전국장애인체전 개회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2009년 제29회 전국장애인체전 개최 이후 전남에서 14년 만에 다시 열리는 이번 전국장애인체전에는 전국 17개 시·도 선수단과 재미국해외동포선수단 등 1만여 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 선수단이 참가한다.

이날 행사에는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장미란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정재준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집행위원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높이 퍼져라, 전남의 소리울림'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국장애인체전 개회식은 오후 4시30분부터 사전행사가 시작된다. 사전행사에선 허스키한 음색과 뛰어난 가창력을 가진 가수 오민영의 축하공연이 펼쳐진다.

이어 오후 5시부터 선수단 입장, 개회선언, 대회기 게양, 선수·심판대표 선서, 주제공연, 성화 점화 등의 공식행사가 펼쳐진다.

공식행사의 사이사이에 각 장면의 이야기를 풀어주는 도창을 도입해 뮤지컬 형식으로 연출된 총 3막의 주제공연이 함께 진행된다. 장애와 비장애, 인간과 기술 등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는 우정으로 밝히는 희망이라는 의미를 담아 현대무용과 전통문화를 담은 연출을 통해 전남만의 차별성을 강조한다.

제1막 '꿈으로 향하는 몸짓'에서는 각자 다른 모습과 생각이 소리의 울림 속에서 하나됨, 제2막 '마음은 몸짓이 되고, 몸짓은 소리가 된다'에서는 꺾이지 않는 모두의 마음을 표현한다.

제3막 '거대하게 빛나는 우정의 빛, 희망의 빛을 밝히다'에서는 장애와 비장애, 인간과 기술이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는 희망을 표현할 예정이다.

이어 성화 점화가 진행된다. 목포 북항 노을공원에서 지난 10월3일 채화된 전국장애인체전 성화는 전국체전 성화와 함께 10월10일부터 13일까지 4일간 전남 22개 시군 147개 구간을 도민 685명의 손으로 봉송돼 전남도청 윤선도홀에 안치됐다.

개회식 당일 도청에서 목포종합경기장으로 봉송되는 성화는 경기장 내 트랙을 달리는 주자 4명의 손을 거쳐 최종 점화주자에게 전달돼 성화 점화 퍼포먼스를 통해 대회의 본격 시작을 알린다.

오후 6시부터는 축하공연이 이어진다. 가수 김희재, 프로미스나인, 김연자, 정미애 등의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진다.

행사가 모두 끝난 후에는 전국장애인체전 성공 개최 기원 추첨이벤트도 진행된다. 도내 후원 기업의 기부금으로 마련된 다양한 경품을 추첨을 통해 제공한다.

제43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는 11월3일부터 8일까지 6일간 주 개최지 목포를 중심으로 도내 12개 시군 38개 경기장에서 개최되며 총 31개 종목에 1만여 선수와 임원이 참가한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