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목포서 근현대 나전칠기 한눈에 감상 '현대한국나전 36인전'
특별전 개막 후 20일간 21,000명 관람객 발길 이어져
나전칠기 멋, 최고의 장인 솜씨 한눈에 감상할 수 있는 기회
작성 : 2023년 11월 01일(수) 13:26 가+가-

[운학문나전옻칠상자(김봉룡). 사진=목포시 제공]

[한국타임즈 목포=박종일 기자] 전남 목포시가 근현대 나전칠기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는 '현대한국나전 36인전' 특별전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목포자연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리고 있는 이번 특별전은 손혜원 전 의원에게 기증받은 나전칠기 작품이 전시되어 있는데, 지난 10월 전시가 시작된 이후 20여일 동안 약 21,000명의 관람객이 방문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현대한국나전 36인전은 전시기간 동안 성공적으로 개최된 제104회 전국체전과 박물관 일원에서 진행된 서남권뮤지엄페어와 연계해, 시민은 물론 목포를 찾는 방문객에게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특별전은 오는 11월3일부터 8일까지 개최되는 전국장애인체전에도 대중의 관심을 이어 나갈 전망이다. 전시에서는 나전칠기의 멋과 장인의 솜씨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는 수준 높은 작품 134점을 스토리가 더해진 해설과 함께 만나 볼 수 있다.

전시 작품은 1937년에 제작된 전성규의 대표작 '산수궤'를 시작으로, 무형문화재 김봉룡 30점, 김태희 11점을 비롯해 이형만, 손대현, 강창원, 이익종 등 대한민국 나전의 근현대를 꿰뚫는 대표 유물로 이루어져 있다.
[조약돌 오브제. 사진=목포시 제공]
또한 전통기술에 현대 디자인 개념을 접목해 발전시킨 '조약돌-끊음질 오브제' 작품 또한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시 관계자는 "많은 분이 목포에 오셔서 스포츠 경기도 보고, 장인들이 혼신의 힘을 기울여 만든 귀중한 나전칠기 전시까지 함께 감상하면서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느끼는 뜻깊은 시간이 되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목포자연사박물관에서 열리는 특별전시 '현대한국나전 36인전'은 오는 12월10일까지 열리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전시 관람은 별도의 신청없이 입장할 수 있고 전시 해설을 들을 수 있다.
한국타임즈 박종일 기자

gsi2007@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