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김해시, '여성친화도시' 현판 제막식 개최
2011년 첫 지정 후 세번째 지정…2027년까지 성평등도시 김해 실현
작성 : 2023년 03월 22일(수) 10:43 가+가-

[여성친화도시 지정 현판 제막식. 사진=김해시 제공]

[한국타임즈 김해=윤경숙 기자] 경남 김해시는 지난 21일 시청 현관에서 여성친화도시 지정 현판 제막식을 개최했다.

현판식에는 홍태용 시장과 류명열 시의회 의장, 김창수 사회산업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시의원, 김해시여성단체협의회 임원진, 김해시여성센터장,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등 30여명이 참석해 여성친화도시 지정을 축하했다.

여성친화도시는 지역 정책과 발전과정에 여성과 남성이 평등하게 참여하며 여성 역량 강화, 돌봄과 안전이 구현되도록 정책을 운영하는 도시로 여성가족부에서 5년마다 심사를 통해 지정하고 있으며 3월 기준 전국 101개 도시, 경남은 7개 시·군이 지정됐다.

김해시는 2011년 여성친화도시로 최초 지정(2012~2016년 1단계)된 이후 2017년 재인증(2018~2022년 2단계)을 받았으며 꾸준하게 여성친화도시 조성 사업들을 추진한 결과 작년 말 세 번째 지정을 받아 지난 16일 여성가족부와 지정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 기간은 2023년부터 2027년까지로 5년간 '모두가 평등한 김해', '마음껏 일하는 김해', '곳곳이 안전한 김해', '다함께 돌보는 김해', '꾸준히 성장하는 김해'를 5대 목표로 '함께 성장하는 성평등도시 김해'를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주요 사업을 보면, 양성평등정책(여성친화도시) 추진실적을 반영한 통합성과관리 및 우수부서 포상제도 운영, 경상남도 최초·유일 '직장맘지원센터' 운영으로 여성의 노동권 및 모성 권리 보호, 경력단절 예방, 일·가정 양립 직장문화 환경 조성, 시민참여단 모니터링을 통한 안전취약지역 선정 및 개선, 작은도서관을 돌봄 거점공간으로 활용한 돌봄 사업, 지역사회 여성 역량 강화를 위한 여성친화도시 거점 공간 '함성(함께 성장하는 공간)'을 조성, 운영한다.

홍태용 시장은 "우리 시가 여성친화도시로 세 번째 지정을 받은 것은 시와 의회, 시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협력해 노력한 결과이며 앞으로도 여성친화도시 조성사업을 더욱 내실 있게 추진해 시민중심 행복도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타임즈 윤경숙 기자

baram3744@naver.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