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광양매화축제, 4년만에 성대한 팡파르
섬진강권 4개 지자체, 전남지사 등 영·호남 손잡고 '섬진강 관광시대 원년' 선포
'황금매화·매실 GET' 등 특별 이벤트 듬뿍 싣고 열흘 대장정 올라
작성 : 2023년 03월 10일(금) 16:07 가+가-

[제22회 광양매화축제가 10일 오후 2시 매화문화관 앞 주무대에서 펼쳐진 개막식을 시작으로 열흘간의 대장정에 올랐다. 사진=광양시 제공]

[한국타임즈 광양=권차열 기자] 대한민국 봄 축제의 서막을 여는 제22회 광양매화축제가 전 국민의 기대와 성원 속에서 4년 만에 성대한 팡파르를 울렸다.

광양시는 제22회 광양매화축제가 10일 오후 2시, 매화문화관 앞 주무대에서 펼쳐진 개막식을 시작으로 열흘간의 대장정에 올랐다고 밝혔다.

특히, 광양, 구례, 하동, 곡성 등 섬진강권 4개 지자체장이 손잡고 섬진강 관광시대를 열어가기 위한 '섬진강 관광시대 원년' 선포식이 이어져 의미를 더했다.

이날 개막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서동용 국회의원과 정인화 광양시장 등 섬진강권 4개 지자체장, 시·군 의장을 비롯한 내빈 등 200여 명의 관광객이 성황을 이뤘다.

제22회 광양매화축제는 광양시립국악단의 식전 공연에 이어 무대에 오른 김종호 광양매화축제위원장의 개막선언으로 화려한 막이 올랐다.

2부 행사로 이어진 '섬진강 관광시대 원년' 선포식은 섬진강권 통합관광벨트 조성사업 소개 및 각 시·군 홍보영상으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김영록 지사를 비롯한 섬진강권 4개 지자체장, 시·군 의장, 도의회 부의장 등 힘을 보태기 위해 참석한 내빈들의 비전과 축하 메시지가 이어졌다.

마지막으로 섬진강 관광시대 원년을 기념하고 축하하는 퍼포먼스로 피날레를 장식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4년 만에 열리는 광양매화축제 개막과 섬진강을 공유하고 있는 4개 시군이 함께 열어가고자 하는 섬진강 관광시대 원년 선포식을 축하한다"면서 "영·호남이 머리를 맞대고 협력하며 섬진강 관광시대를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오랜 기다림 끝에 제22회 광양매화축제가 많은 분들의 성원과 관심 속에서 개최됨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광양시는 안전에 최우선 가치를 두고 품격있는 프로그램과 감동을 주는 관광수용태세로 관광객을 맞겠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선포식을 시작으로 섬진강권 4개 시군이 협력해 섬진강의 생태와 미래의 가치를 보존하고 화합과 상생의 길을 이어가는 섬진강 관광시대를 힘차게 열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코로나19로 4년 만에 공식 개최된 제22회 광양매화축제는 '황금매화·매실 GET', '리버마켓@섬진강' 등 특별한 이벤트를 가득 싣고 열흘 간 대장정에 나선다.

또한, 축제 전 기간 광양읍 서천과 마동유원지 음악분수를 평일 5회, 주말 7회 임시 운영하고, 오는 18일에는 KBS 전국노래자랑을 여는 등 축제 분위기를 시 전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