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포스코HY클린메탈,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1공장 가동 개시
23일 첫 원료 투입해 본격적인 가동 및 Hot-run 테스트 개시
5월 제품 생산, 8월 품질 인증 및 양산 개시 목표로 추진
작성 : 2023년 02월 23일(목) 19:55 가+가-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포스코HY클린메탈(대표 지우황)은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1공장 완공을 마치고, 23일 첫 원료를 투입하며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했다.

원료 투입을 앞두고, 22일에는 포스코HY클린메탈과 협력사 임직원 등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1공장 무재해 가동을 위한 안전 결의대회'를 개최해, 전 직원의 안전의식을 다시 한 번 고취하고 안정적인 생산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율촌산업단지에 완공된 포스코HY클린메탈 1공장은 연간 1만 2천톤의 블랙파우더를 처리할 수 있는 생산시설을 갖췄으며, 23일 원료 투입에 따른 침출공정을 시작으로 약 3개월 간의 램프업(Ramp-up)기간을 거쳐 리튬, 니켈, 코발트 등 이차전지용 소재가 생산될 예정이다.

리사이클링 공정을 통해 생산된 제품들은 포스코케미칼 등 주요 전구체 제조업체로 공급돼 연간 약 60,000대 이상의 전기자동차 배터리용 소재에 사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HY클린메탈 지우황 대표이사는 "이번에 가동되는 리사이클링 공장은 포스코 이차전지 소재의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중요한 역할이기에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반드시 성공시키겠다"면서 "리사이클링을 통한 핵심소재 생산은 지속적으로 이슈가 되는 이차전지 소재 공급 부족문제와 환경문제를 동시에 대응할 수 있는 최고의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