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광주시, 북구 신안교 주변 악취 민원 해결된다
공직자 아이디어로 악취 밀폐차단막 설치 방안 찾아…예산 190여억 절감
11억원 투입 5월부터 정비…연내 완공
작성 : 2023년 02월 02일(목) 21:14 가+가-

[악취 차단막 설치 전·후. 사진=광주시 제공]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마땅한 해결책이 없어 장기간 방치됐던 광주지역 주민숙원 사업 중 하나인 북구 신안교 주변 하수 악취 민원이 공직자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연내 해결될 전망이다.

시에 따르면, 광주시는 38년간 지속된 신안교 주변 악취 민원을 신속히 해결하기 위해 이달 말 '신안교 주변 하수 악취 정비공사'를 위한 실시설계에 들어간다.

시는 오는 3월말까지 실시설계가 마무리되면 5월부터 본격적으로 정비공사를 시작, 연내 마무리하기로 했다.

이번 정비공사는 11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신안교 일대 악취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 하수시설은 옮기지 않고 대신 악취 밀폐를 위한 독립 구조물과 차단막을 설치한다. 밀폐된 악취 탈취를 위해 별도의 악취저감시설을 설치하는 방법으로 진행된다.

신안교 하부에 설치된 하수시설은 38년간 이 일대 주민들이 반드시 해결해야 할 최대 숙원 과제였다.

1985년부터 용봉천과 서방천에서 이송되는 우수와 오수를 한데 모아 하수처리장으로 보내는 하수시설이 교량 외부에 노출된 채 설치되면서 하수 악취가 심해 해마다 주민 민원이 잇따랐다.

광주시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 나서 하수시설을 다른 곳으로 이동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단단한 바위로 돼 있는 신안교 하부의 특성상 교량 균열 등이 우려돼 시행하지 못했다.

또 기존 하수시설을 폐쇄하고 용봉천과 서방천의 합류지점에 하수시설을 새로 짓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사업비가 206억원이나 소요돼 추진하지 못했다. 이처럼 별다른 해결책을 찾지 못한 채 30여 년이 흘렀고 사실상 장기간 방치돼 왔다.

이 상황에서 공직자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해결책을 마련하는 단초를 제공했다. 하수 악취 주무 부서인 광주시 수질개선과는 지난해 해결방안을 찾기 위해 다양한 사례와 아이디어를 연구했고 하수 시설을 교량 안쪽으로 이동시키는 방법 대신 악취 밀폐를 위한 차단막을 설치하는 방안을 찾아냈다. 사업예산도 하수시설 이동방안(206억원)보다 190여 억원을 절감할 수 있다.

어려운 한계를 적극적으로 검토해 해결방안을 마련한 공직자의 노력은 지난해 광주시 규제개혁 최우수상과 하반기 적극행정 우수상을 수상했다.

광주시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실시설계에서부터 공사가 끝날 때까지 대학교수, 용역사 전문가들로 구성된 ‘신안교 악취저감 TF팀’을 운영해 기술자문 등을 지원키로 했다.

특히 이번 정비공사가 마무리되면 민선8기 주요 공약사업인 서방천 챔피언스필드 수변공간 조성사업과의 시너지효과도 기대돼 시민들에게 쾌적한 친수공간을 제공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송용수 시 기후환경국장은 "그동안 해결책을 찾지 못해 장기간 방치된 하수 악취 민원이 연말까지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챔피언스필드 주변 친수공간 조성사업과 연계해 시민들이 머물고 싶은 친수공간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