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광양지역 기업, 설 연휴 4일 77.5%·상여금 지급 90.0%
광양상공회의소, 2023년 설 연휴 및 상여금 지급 실태조사
작성 : 2023년 01월 13일(금) 19:14 가+가-
[한국타임즈 광양=권차열 기자] 전남 광양지역 기업들의 올해 설 연휴 휴무를 실시할 계획이 있는 기업은 77.5%인 가운데, 휴무일수는 4일(77.5%)이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상여금 지급계획이 있는 기업은 90.0%로 조사됐다.

광양상공회의소가 1월9일부터 13일(5일간)까지 상시근로자 10인이상 300인 이하 지역 중소기업체 대상으로 설 휴가 및 상여금 지급 실태를 조사한 결과, 전체기업의 77.5%가 휴무를 실시할 것으로 조사됐다.

휴무를 실시하지 않는 이유(22.5%)로는 교대근무가 88.9%, 납기준수가 11.1%로 나타났다.

설 상여금 지급 계획에 대해서는 전체의 90.0%(2022년 88.9%)가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10.0%(2021년 11.1%)는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설 상여금 지급형태는 '정기상여 지급'과 '일정 금액으로 지급'이 각각 50.0%로 나타났다.

정기 상여를 지급하는 경우 '통상급여의 50%'와 '통상급여의 100%'를 지급하는 기업이 각각 40%로 가장 많았으며(30% 지급 13.3%, 40% 지급 6.7%), 일정금액을 지급하는 기업은 '50만원'(33.3%), '100만원'(28.6%), '70만원'(4.8%), '30만원'(19.0%), '20만원'(14.3%) 순으로 나타났다.

미지급 이유에 대해서는 '별도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다'는 100%로 응답했다.

한편, 올해 설 연휴 자금사정은 '전년도와 동일하다'(60.0%), '전년도에 비해 악화되었다'(35.0%), '전년도에 비해 나아졌다'(5.0%)로 조사돼 전년도에 비해 자금사정이 악화되었지만 예년 수준의 비슷한 규모로 지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