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영암서 '2023 설날장사씨름대회' 열린다
19일부터 6일간 영암실내체육관…모래판 위 최강자 가려
작성 : 2023년 01월 04일(수) 10:05 가+가-
[한국타임즈 영암=강유완 기자] '2023 설날장사씨름대회'가 대한민국 최고의 씨름단을 보유하고 있는 전남 영암군에서 개최된다.

(사)대한씨름협회에서 주최하고 영암군체육회, 영암군씨름협회에서 주관하는 '2023 설날장사씨름대회'는 1월19일부터 24일까지 6일간 영암실내체육관에서 전국 25개팀, 300여 명의 선수들이 모여 모래판 위 치열한 경기를 펼치게 되며, 경기 후 푸짐한 경품 추첨 등 대회 기간 다양한 이벤트 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대회는 19일 여자부 예선을 시작으로 남자부 태백장사(80kg 이하), 금강장사(90kg 이하), 한라장사(105kg 이하), 백두장사(140kg 이하) 4체급과, 여자부 매화장사(60kg 이하), 국화장사(70kg 이하), 무궁화장사(80kg 이하) 3체급 및 단체전으로 진행되며, 각 체급별 장사결정전은 KBS 1TV와 KBS N SPORTS 채널에서 생방송으로 중계된다.

영암군 관계자는 "2019 추석장사씨름대회 이후 4년 만에 영암에서 개최하는 민속씨름대회인만큼 대회 시설 정비, 안전대책, 식당 및 숙박업소 점검 등 성공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대회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2023 설날장사씨름대회가 모두 함께 어우러지는 축제 한마당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강유완 기자

nakang3153@naver.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