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천정배 전 의원, '지방 상원제' 도입으로 '국회 양원제' 주장
광주·호남정치의 목표로 4차산업시대 경제수도, 강력한 지방분권형 4기 민주정부 제시
8일 광주희망포럼 등 4개 단체 초청 강연회서 밝혀
작성 : 2022년 12월 08일(목) 23:55 가+가-

[8일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록관에서 광주희망포럼, 청정포럼, 시민총회, 시민캠프 등 4개 단체가 공동 개최한 초청 강연회에서 ‘한국정치개혁과 호남정치가 나아갈 방향’이란 주제로 강연하는 천정배 전 의원]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천정배 전 의원(호남100년살림민심센터 이사장)이 지방소멸위기와 지역 불평등을 극복하기 위해 지방상원제 도입을 통한 국회 양원제 기반의 강력한 지방분권형 4기 민주정부를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8일 오후 2시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록관에서 광주희망포럼, 청정포럼, 시민총회, 시민캠프 등 4개 단체가 공동 개최한 초청 강연회에서 '한국정치개혁과 호남정치가 나아갈 방향'이란 주제로 강연하며 이같이 밝히고, 광주와 호남이 중심이 돼 균형발전과 지방분권국가를 이루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 이사장은 갈수록 확대되고 있는 소득격차와 자산 격차 등 경제 불평등 해소를 한국정치의 최대 핵심 과제로 꼽은데 이어 광주를 비롯한 호남의 경제적 낙후와 전국적인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강력한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정책이 반드시 필요하고, 이를 뒷받침할 제도로 지방상원제 도입을 통한 국회양원제를 주장했다.

그는 "지방상원제 도입과 국회양원제는 국회의원의 특권과 기득권을 견제하고 정치권에 실망한 국민들의 정치 참여를 확대시킬뿐만 아니라 광주, 호남의 낙후는 물론 전국적인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국가적 차원의 정책 대안이자 개혁 방향이다"며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지방분권을 이루고 있는 독일의 상원 모델을 중심으로 학계와 지방자치세력 등에서부터 공론화하고 국민적 합의를 이루어 역사상 가장 강력한 지방분권형 국가로 전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천 이사장이 언급한 독일 상원은 연방참사원(분데스라트)이라고도 불리며 하원(분데스탁)에서 다루는 법률안 중, 헌법 개정을 요하거나, 지방 주정부의 재정·예산에 영향을 주거나, 지방주정부의 조직·행정적 변화를 요구하는 법률안은 상원의 동의가 필수이고, 이들 법률안에 대해서 상원은 절대적 거부권 행사가 가능해 지방자치와 분권에 역행하는 정부나 하원의 입법활동에 강력한 견제와 통제가 가능하다.

또한, 별도 선거로 상원의원을 선출하지 않고 독일 연방을 이루고 있는 16개 주에서 주지사나, 지방의원, 관료, 전문가, 주민 등에서 인구비례로 3~6명을 대표로 파견하는 방식이어서 국회의원 정수를 늘리지 않으면서 국회의원의 특권과 기득권을 견제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는 것이 천 이사장의 설명이다.

지난해 민주당에 복당해 광주에 호남100년살림민심센터를 설립해 활발한 지역활동을 펼치고 있는 천 이사장은 "윤석열 검찰독재로부터 정권을 되찾아 4기 민주정부를 수립하고, 지방상원 도입을 통한 국회 양원제를 강력히 추진해 광주, 호남을 4차 산업시대의 경제수도로 만들고 지방소멸위기를 극복할 역사상 가장 강력한 지방분권국가를 만드는 것이 나의 노선이자 시대적 소명이다"고 강조했다.
[초청강연회에 5선의 이종걸 전 의원이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천정배 전 의원실 제공]
한편, 이날 초청강연회에는 5선의 이종걸 전 의원(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 상임의장)이 참석해 축사를 하고, 천 이사장의 정치개혁방향과 뜻을 함께하는 것으로 지방상원 도입과 국회양원제가 민주당 등 정치권에서 본격 논의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