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전남도, '깨끗한 축산농장' 전국 최다 1천347호 보유
2030년까지 4천호로 확대
작성 : 2022년 01월 08일(토) 09:58 가+가-

[깨끗한 축산농장. 사진=영광군 제공]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전라남도가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677개 농가가 '깨끗한 축산농장'으로 새롭게 지정받아, 전국 시·도 중 가장 많은 1천347개 농장을 보유하게 됐다.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전남이 보유한 깨끗한 축산농장의 축종별 총 농가수는 한우 895농가, 닭 173농가, 돼지 127농가, 오리 107농가, 젖소 45농가다.

2017년부터 지정을 시작한 깨끗한 축산농장은 가축 사양관리, 축사 정리정돈, 환경오염 방지, 주변 경관과 조화 등 농가의 자발적 노력으로 축산악취를 저감해 축산환경이 우수한 농장이다.

전남지역 총 지정실적은 지난 2017년 101농가를 시작으로 2018년 253농가, 2019년 379농가, 2020년 665농가, 2021년 1천347농가까지 늘었다.

'깨끗한 축산농장'으로 지정되면 가축분뇨처리 지원사업, 축사시설 현대화 사업, 악취저감시설 지원사업 등 축산정책 사업을 우선 지원한다. 농식품부는 농가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클린 농장 현판을 제작, 농장 입구에 부착해준다.

전남도는 당초 2022년까지 깨끗한 축산농장 1천개를 지정할 계획이었지만 쾌적한 축산환경 조성을 위해 역량을 결집한 결과, 1년을 단축해 목표량을 훨씬 초과한 1,347호를 달성할 수 있었다. 이 같은 분위기를 이어가 오는 2030년까지 4천 농가로 확대할 방침이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