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양파 생육불량' 이상기후 피해 재해 인정
전남도 건의 반영…읍면동서 접수해 6월3일까지 정밀조사
작성 : 2024년 05월 24일(금) 08:22 가+가-

[양파 피해(추대와 잎마름). 사진=전남도 제공]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전라남도는 잦은 강우와 일조량 감소 등에 따른 양파 생육불량 피해에 대해 농림축산식품부에 농업재해 인정을 건의한 것이 반영됨에 따라 오는 6월3일까지 피해조사에 나선다고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1~4월 잦은 강우(평년 대비 76% 증가)와 고온(평년대비 19% 상승), 일조량 부족(평년 대비 53% 감소) 등으로 약 1천580ha(잠정)에서 성장 지연(구비대 불량)과 잎마름 증상 등 확산으로 피해가 발생됐다. 이는 전남 양파 면적 6천862ha의 23%에 달하는 규모다.

피해를 입은 농가는 6월3일까지 농업경영체 증명서와 피해를 확인할 수 있는 사진을 지참해 관할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신고하면 된다.

복구비는 피해 정도에 따라 1ha(3천 평) 기준 농약대 평균 250만원, 대파대 300만원을 지원한다. 피해율에 따라 50% 이상 농가에는 생계비와 농업정책자금(농축산경영자금 등) 상환 연기 및 이자 감면, 재해대책경영자금 융자 지원 등이 이뤄진다.

김영석 전남도 식량원예과장은 "피해를 입은 농가에서 빠짐없이 신고해 조사에서 누락되지 않길 바란다"며 '재해보험에 가입한 농가는 농협에 재해보험금을 청구하도록 시군과 함께 적극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