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전남도·농협RPC, 쌀값 안정 위해 정부에 15만톤 시장격리 건의
유관기관 등 현장 의견 반영해 정부에 추가 대책 촉구키로
작성 : 2024년 05월 20일(월) 23:37 가+가-

[전남도는 쌀값 안정을 위해 지난 17일 유관기관과 대책회의를 열고 정부에 시장격리 15만톤을 건의하기로 했다. 사진=전남도 제공]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전라남도는 2023년산 쌀값 하락 대책 마련을 위해 유관기관과의 대책회의를 열어 정부에 시장격리 15만톤을 건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쌀값 안정을 위한 유관기관 대책회의는 농협 미곡종합처리장(RPC), 대한곡물협회 전남지회, 농협 전남지역본부,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시군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7일 열렸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산지 쌀값은 5월5일 기준 19만원/80kg으로 지난해 10월 이후 하락세다. 5월15일 기준 발표된 쌀값마저 18만원대(18만9천488원)로 떨어졌다.

정부가 지금까지 쌀값 안정을 위해 2023년 수확기 이후 총 5차례의 수급안정 대책을 발표하고, 지난 2월 식량원조용(ODA) 10만 톤 매입에도 불구하고 쌀값 하락세는 멈추지 않고 있다.

더욱이 4월 말 기준 전남지역 농협 쌀 재고량은 전년보다 80%가 증가한 18만톤으로, 월별 쌀 판매량을 고려하면 올해 수확기 전까지 재고가 남아 올해 신곡 가격에도 불안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대책회의를 통해 기관별로 쌀값 하락 방지 대책 의견을 서로 공유하고, 건의 사항을 종합해 정부의 쌀값 회복 및 수급 안정을 위한 대책 마련을 선제적으로 촉구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미곡종합처리장(RPC) 관계자는 "정부가 약속한 20만원 쌀값은 보장되지 않고 있는데다, 실효성 있는 안정 대책조차 마련하지 못한 실정"이라며 "정부의 15만톤 이상 시장격리가 5월 말까지 없을 경우 미곡종합처리장은 자체 보유한 재고 물량을 6월부터는 어쩔 수 없이 저가에 방출할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또 쌀농업 관측통계(생산량·소비량)의 부정확성을 쌀값 정책 실패의 주원인으로 지적하고, 정부의 신뢰성과 정확성 있는 통계조사 필요성도 강조했다.

박호 전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미곡종합처리장과 유관기관의 현장 목소리를 반영, 쌀이 적정 가격에 판매돼 손실이 최소화되도록 정부에 15만톤 시장격리 등 실효성 있는 추가 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쌀값이 지속 하락함에 따라 정부에 '식량 원조 5만톤 추가 매입(5만→ 10만톤) 건의', '2023년 미곡종합처리장 벼 매입자금 대출 상환기간 연장 건의' 등 여러 방면의 대책을 건의하고 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