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광주은행, 전남신용보증재단과 소기업·소상공인 재기지원 협약
고금리·경기침체로 사업에 실패한 소상공인 대상 민생회복 및 재기지원
전남신용보증재단이 대위변제 한 채무자 대상 2년간 3% 이차보전
작성 : 2024년 03월 18일(월) 11:41 가+가-

[소기업·소상공인 재기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식. (왼쪽부터) 고병일 광주은행장, 이강근 전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사진=광주은행 제공]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광주은행이 전남신용보증재단과 '소기업·소상공인 재기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광주은행 본점에서 고병일 광주은행장, 이강근 전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 및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이 열렸다.

이번 협약은 고금리와 경기침체로 사업에 실패하는 소상공인이 늘어남에 따라 이들의 재기를 돕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소기업·소상공인들의 사업 재도전 문턱을 낮춰 민생회복 및 재기지원을 목적으로 한다.

지원 대상은 전남신용보증재단이 대위변제 한 채무자로 사업재기 의지 및 경영 정상화 가능성이 있는 전라남도 소재 소기업·소상공인으로, 전남신용보증재단이 발급한 신용보증서 범위 내에서 지원하며, 2년간 3%의 이차보전을 지원한다.

고병일 광주은행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재도전의 기회를 부여받는 소기업·소상공인에게 큰 전환점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광주은행은 지역 대표은행으로서의 소임을 다하기 위해 지역민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은행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24년 한 해 동안 광주·전남신용보증재단에 총 49억원을 특별출연하여 약 862억원의 특례보증대출을 공급해 지역경제에 큰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