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설 연휴 전남의 먹거리·볼거리 즐기세요
전남도, 미술관·박물관·체험시설 등 각양각색 9개소 추천
작성 : 2024년 02월 08일(목) 10:40 가+가-

[해남 공룡박물관. 사진=전남도 제공]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전라남도는 설 연휴 기간 전남을 찾는 관광객이 가족, 친구, 연인 등과 즐거운 추억을 쌓을 수 있는 곳으로 볼거리부터 먹거리까지 각양각색의 관광지 9곳을 추천했다.

◇ 볼거리
테마별로 볼거리는 광양 도립미술관, 해남 공룡박물관, 목포 자연사박물관 3곳이다.

▲ 광양 전남도립미술관
광양 전남도립미술관은 옛 광양역 자리에 건립된 현대미술관이다. 전남 출신 작가들의 작품과 전남의 아름다운 풍경, 역사성을 담은 작품을 주력으로 수집해 전남의 예술성을 알리고 해외 현대미술과의 교류를 통해 세계적 미술관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전남-경남 청년 작가 교류전 등을 관람할 수 있다. 10일 설날 당일은 휴무다.

▲ 해남공룡박물관
해남공룡박물관은 400여 점의 공룡 관련 화석과 희귀전시물들을 갖춘 국내 최대 규모의 공룡 전문박물관이다. 해남 우항리에서는 공룡과 익룡, 새 발자국 화석이 세계 최초로 발견돼 주목받았다. 공룡 발자국 화석과 해남공룡박물관, 야외 공룡 조형물 등이 조성돼 아이들과 함께 즐겁고 유익한 시간을 보내기에 안성맞춤인 곳이다. 월요일은 정기휴무일이다.

▲ 목포자연사박물관
목포자연사박물관은 46억 년의 지구 자연 역사를 알 수 있는 다양한 해양 파충류와 공룡 화석 등이 전시되어 있다. 4D 입체 상영관에서는 백악기 시대 공룡을 생생하게 만나볼 수 있고, 고대 해양생물, 공룡에 관한 신비로운 이야기를 도슨트 해설을 들을 수 있다. 설 연휴 기간 휴무 없이 운영한다.

◇ 색다른 체험
완도해양치유센터와 보성 율포해수녹차센터, 함평 돌머리해수찜치유센터에선 색다른 체험을 즐길 수 있다.

▲ 완도해양치유센터
완도해양치유센터는 해수에 몸을 담그며 신체의 치유를 돕는 프랑스 전통 미용 기법 '딸라소 테라피' 체험 시설이 마련된 곳이다. 16개의 해양 치유 요법 시설에서 전문지식을 갖춘 지도사들과 함께 수중 노르딕 워킹, 공기 거품 마사지 등 다양한 치유프로그램을 즐기며 쌓인 피로를 날려버릴 수 있다. 아울러 약산면 해안 치유의 숲에 조성된 둘레길을 걸으며 아름다운 다도해의 풍광을 감상할 수 있다. 10일 설 당일은 휴무다.

▲ 보성 율포해수녹차센터
보성 율포해수녹차센터는 차밭 길과 해변 길이 만나는 끝자락에 남쪽 바다를 끼고 자리 잡았다. 해수탕과 녹차탕에서 몸을 담그면 몸이 가뿐해지고 피부가 고와지는 해수와 녹차의 효능을 한 번에 누릴 수 있다. 3층 노천탕 앞에는 드넓은 득량만 바다와 솔숲이 펼쳐진다. 탁 트인 율포해변을 바라보며 뜨끈한 해수에 몸을 담그면 명절에 쌓인 피로와 스트레스가 눈 녹듯 사라지는 기분을 느껴볼 수 있다.

▲ 함평 돌머리해수찜치유센터
함평 돌머리해수찜치유센터는 1층 카페 및 편의점, 2층 해수탕(8실)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천연 해수와 직접 달군 유황석을 활용한 해수찜과 해수탕을 즐길 수 있다. 함평 해수찜은 1800년대부터 통증 완화 등에 효능이 있어 민간요법으로 전해오고 있다. 특히 함평 지역의 돌은 유황과 알칼리 성분이 많이 함유돼 있어 불에 구우면 우리 몸에 좋은 유황 성분이 많이 발생해 살균작용, 신경통, 관절염에 좋다고 알려져 있다. 추운 날씨 얼어붙은 몸도 녹이고 일상생활에서 쌓인 피로도 날려 보낼 수 있다.

◇ 먹거리
여행의 묘미인 먹거리로는 고흥 나로도 삼치회·구이, 장흥 굴구이, 강진 회춘탕을 추천한다.

▲ 고흥 나로도 삼치회와 구이
[고흥 나로도 삼치회. 사진=전남도 제공]
11월부터 2월까지 맛볼 수 있는 겨울철 별미다. 나로도 인근에서 당일 잡은 싱싱한 삼치를 맛볼 수 있다. 삼치회, 삼치탕수, 삼치고추장조림 등 다양한 삼치요리 뿐만 아니라 장어, 피조개, 굴 등 다양한 자연산 제철 수산물이 풍부해 겨울철에 꼭 가봐야 할 지역이다. 더불어 고흥에서 주조하는 유자주(酒)는 해산물과 잘 어울리는 향과 맛으로 고흥에 갔다면 음식과 함께 곁들어 먹어보길 추천한다.

▲ 장흥 굴구이
장흥 용산면 남포마을과 관산읍 죽청마을에서 맛볼 수 있다. 이곳에는 굴 채취 기간에만 굴구이 식당들이 문을 연다. 넓은 철판에 굴을 가득 올려 굽기도 하고 장작불에 구워 먹기도 한다. 불향과 바다향을 듬뿍 머금은 굴 맛을 맛보기 위해 겨울마다 장흥을 찾는 미식가들이 많다고 한다. 아울러 장흥의 풍부한 제철 먹거리를 맛볼 수 있는 토요시장과 일출 명소 소등섬을 둘러보며 겨울 여행의 묘미를 느껴볼 수 있다.

▲강진 회춘탕
조선시대부터 해산물과 육고기가 풍부한 강진에서 생겨난 보양 음식이다. 가시오가피, 당귀, 헛개나무, 뽕나무 등 한약 재료로 만든 육수와 닭, 문어, 전복을 넣고 푹 고아 만든 음식으로 먹으면 봄이 오듯 젊어진다고 알려져 '회춘탕'이라 불리고 있다. 몸에 좋은 건강한 재료를 1시간 이상 푹 고아 담백하게 우려낸 국물은 몸을 따뜻하게 해주고 영양과 맛도 좋아 회춘하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