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이번 주말 장성 백양사에서 만나는 문화·예술
4일 산사음악회…신형원, 양수경 등 출연
5일 건축문화재 소통한마당…건축물 해설, 체험, 공연 등 풍성
작성 : 2023년 11월 02일(목) 13:19 가+가-

[11월 첫 주말에 장성 백양사에서 다채로운 문화예술 행사가 열린다. 사진=장성군 제공]

[한국타임즈 장석호 기자] 전남 장성군이 11월의 첫 주말, 애기단풍길로 유명한 '천년고찰' 백양사에서 다채로운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장성군에 따르면 토요일인 4일에는 가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백양사 애기단풍 산사음악회'가 오후 2시부터 3시30분까지 펼쳐진다.

대웅전 앞에 마련된 특설무대에서 '개똥벌레'로 잘 알려진 포크송 가수 신형원과 '사랑은 창밖의 빗물 같아요'를 부른 양수경, 정용주, 진주아, 기성희 등이 공연을 갖는다.

5일에는 사찰 건축문화유산을 주제로 '건축문화재 소통한마당 – 법당 지은 사람들'이 열린다. 대웅전, 극락보전, 사천왕문 등 천년고찰 백양사 건축문화재에 대한 전문가 설명과 다양한 체험, 공연이 진행될 예정이어서 관심을 끈다.

오전 10시 사찰 건축물 해설을 시작으로, 짚신 팔기(뜻을 모으는 사람들), 손대패(기둥 깎는 사람들), 대웅전 장식(법당 꾸미는 사람들), 손가방 채색 등 직접 '법당 지은 사람들'이 되어 보는 체험이 이어진다. 누구나 무료로 참여 가능하며, 사전 신청 등 관련 문의는 사단법인 광주문화나루(062-672-6966)로 연락하면 된다.

창극 공연을 통해 백양사 대웅전을 입체적으로 해석해 보는 시간도 갖는다. 피리, 태평소, 가야금, 드럼, 베이스 등이 어우러지는 '퓨전 국악'이 흐르는 가운데 무용단과 배우들의 열연이 감동을 전한다.

오후 2시부터는 포크송 가수 박강수, 수안스님이 함께하는 버스킹 공연과 소프라노, 테너의 아름다운 노래를 즐길 수 있다.

김한종 군수는 "가을 백양사 방문객에게 장성의 풍부한 역사‧문화자원을 알리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호남 불교의 요람인 백양사에서 펼쳐지는 산사음악회와 건축문화재 소통한마당에 많은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장석호 기자

hktimes5@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