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전남교육청, '학교생활규정 개정' 소통 대장정 나서
학생·교원·학부모·지역사회 의견 수렴…표준안 내년 보급·적용
작성 : 2023년 08월 21일(월) 15:46 가+가-

[전남 교육공동체 학교생활규정 소통대장정 홍보이미지]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전라남도교육청이 학생, 교원, 학부모, 지역사회의 권리와 의무가 조화를 이루는 '학교생활규정 표준안'을 개발 중인 가운데 교육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기 위한 움직임에 나서 주목된다.

전남교육청은 TF가 개발 추진 중인 '학교생활규정 표준안' 초안에 교육공동체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21일 온라인 의견 수렴을 시작으로 소통 대장정을 두 달여 간 진행한다고 밝혔다.

초·중등교육법에 의거한 학교규칙 중 '학생 생활에 관한 사항'은 학생들이 학교생활에서 반드시 지켜야 할 규칙이자 교원과 학부모의 생활지도의 지침서로 꼽힌다.

전남교육청은 이를 '학교생활규정 표준안'으로 완성한 후 2024년 전남 모든 학교에 보급해 개정·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지난 3월부터 TF를 꾸려 개발 중인 초·중등 급별 학교생활규정 표준안은 교육공동체 '생활협약'과 '학교생활규정'으로 나뉜다.

생활협약은 학생과 교직원, 학부모가 온전한 교육을 위해 합의하는 선언문이며 학교생활규정은, 총칙, 학생의 권리와 책임, 보호자의 권리와 책임, 교직원의 권리와 책임, 지역사회의 역할, 제정·개정의 절차 순으로 구성된다.

이번에 개발한 학교생활규정은 9월 초·중·고 20개 학교에 시범 적용해 단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전남교육청은 이번 '소통 대장정'을 통해 22개 시·군 생활교육 담당 장학사, 교원단체, 전남학생의회, 전남학부모연합과 만남을 갖고 학교생활규정 개정 표준안 내용과 관련한 협의 절차를 거칠 예정이다.

이어 전남 교원들과는 목포·여수·순천 등 6개 권역으로 나누어 권역별로 심도 있는 토론을 벌인다.

'소통 대장정'은 동부권역 10월30일(월), 서부권역 11월1일(수) 두 차례에 걸친 전남교육청 공청회 및 생활협약 선포를 끝으로 마무리된다.

김대중 도교육감은 "교사-학생-학부모-지역사회의 권리와 의무가 조화를 이뤄 상호 존중해야 무너진 공교육을 바로잡을 수 있다."며 "소통 대장정을 통해 교육 정상화를 고민하는 전남교육가족의 절박한 제안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있다는 것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