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기획/특집](9보) 익산지방국토관리청, 이것이 언론사의 서면질의에 청장이 답변한 내용 맞나?
- 33가지 질의에 3차례 답변 연기·16일 만에 회신해 온 답변은 달랑 1쪽짜리
- 불성실·무성의·언론 무시 행태의 극치를 보여주는 듯
- 담당 과장 전결로 봐서 질의서 수신인인 청장·국장에게 '보고 패싱' 의혹
- 국민 대신해서 질의하는 언론 대하는 태도…마인드 자체 전면 개선 필요
- 서면자료 증거로 남게 되니 차마 거짓으로 답변 할 수는 없었을 듯
작성 : 2023년 07월 13일(목) 11:30 가+가-

[익산지방국토관리청에서 질의서에 회신해온 공문내용. 청장과 국장 결재는 없고 과장 전결로 돼있다. 향후 있게 될 수도 있을 감사나 수사 대비해서 청장과 국장은 책임을 면하기 위한 꼬리자르기식 답변은 아닌지 의심스런 대목이다]

[익산지방국토관리청에서 33가지 항목의 질의서에 회신해온 답변내용. 매우 불성실·무성의하고, 게다가 국민을 대신해서 질의하는 언론을 무시하는 행태의 극치를 보여주는 듯한 답변 내용이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이번 (9보)에서는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이하 익산청)에 '서면질의서'를 공식 접수해, 익산청으로부터 회신해 온 답변내용과 과정을 보도한다.

본지는 익산청에서 발주해 진행 중인 '신안 압해 신장-복용 간 도로시설 개량공사'의 총체적 부실 의혹에 대해 탐사취재·보도하고 있다.

지난 2월부터 6개월째 취재하면서,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확인하기 위해 여러 차례 정보공개 청구 및 발주처 책임자인 청장·국장 인터뷰 등을 요청했다. 하지만, 정보공개 자료는 부실했고, 청장·국장 인터뷰는 어떤 이유인지 단 한 차례도 이뤄지지 않았으며, 심지어 전화 인터뷰조차도 할 수 없었다.

기자는 이에 대해, 명백한 취재 회피이며, 제기된 각종 부정·비리 의혹과 관련해 일부 공모·결탁한 의혹이 있기 때문에, 차마 거짓으로 답변할 수 없어서 인터뷰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는 합리적인 의심을 하고 있다.

본지는 지난 6월 26일 익산청을 방문해 33가지 항의 질의 내용[(8보)기사http://www.hktimes.kr/read.php3?aid=1689146400164874033 참조]이 담긴 '서면질의서'를 공문으로 전달했다. 당초 청장이나 국장에게 직접 전달·접수하려고 했으나, 담당 과장이 '자신이 보고 하겠다'는 말과 함께 면담을 막아 과장에게만 접수하고 돌아왔다.

당초 답변요청 시한은 6월 28일. 하지만 그날까지 아무런 연락이 없다가 29일 오후 3시 넘어 과장으로부터 "질의 항목을 검토하는데 시간이 많이 필요하다"며 익주 수요일(7월5일)까지 미뤄달라고 요청해서 동의했다. 약속 날짜 하루 전인 4일 오후 통화에서는 또 다시 7일(금)까지 미루고, 7일(금)엔 아무런 연락도 없다가, 익주 월요일(10일)에야 담당 과장이 아닌, 주무관이 전화해서 "금주 중"이라는 표현으로 또 미루겠다는 연락이다. 본지 입장에서는 질의서 접수 후 15일이나 지났기 때문에 답변할 의지가 없는 것으로 추정됐다.

그런 이유 등으로, 본지는 어쩔 수 없이 보도를 통해 [공개질의] 형태로 다시 질의를 할 수밖에 없었다.

그렇게 질의서 접수한 지 16일 만에 돌아온 답변이 위 사진과 같은 내용이다. 매우 불성실·무성의하고, 게다가 국민을 대신해서 질의하는 언론을 무시하는 행태의 극치를 보여주는 듯한 답변 내용이다. 또한 질의서에서 요구하는 내용과는 너무나 동떨어진 내용이며, 상식적인 수준 이하의 답변내용이다.

또한, 담당 과장이 전결처리 한 것으로 봐서는, 질의서의 수신인인 청장·국장에게 보고조차 하지 않은 '보고 패싱' 의혹마저 갖게 한다.

본지는, 서면자료로 답변을 하게 되면 구두로 답변했을 때와는 다르게 근거로 남게 돼, 차마 거짓 답변을 할 수 없기 때문에, 곤란한 입장으로 인해 이처럼 시간끌기를 하며, 결국 부실한 답변을 회신할 수밖에 없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편, 오늘 오전에도 청장과 국장에게 '서면질의서' 내용에 대한 보고접수 여부와 질의내용 인지 여부에 대해 확인하기 위해 통화를 시도했다. 하지만, 역시 청장·국장의 직접 연락은 없고, 해당 과 주무관이 전화로 "청장·국장에게 서면으로 보고했고, 과장 전결사항이라서 과장 결재로 회신했다"고 답변해 왔다. 그동안의 각종 의혹 제기에 대해, 익산청에서는 이제부터 '꼬리자르기 수순'에 들어간 느낌이다.

본지에서는, 익산청의 반론권 보장을 위해 언제든지 공식적인 의견에 대해서는 접수·수용할 것이며, 덧붙여 청장·국장의 공식 견해를 취재할 수 있길 기대하고 있다는 점을 밝혀둔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