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경남도, 수산물 수출 4월까지 누적 역대 최대 8,698만불 달성
'해외시장 개척 마케팅 지원사업' 등 수산물 수출 확대 노력
작성 : 2023년 05월 27일(토) 18:54 가+가-

[2022년 수출상담회 모습. 사진=경남도 제공]

[한국타임즈 창원=윤경숙 기자] 경남 4월 누적 수산물 수출 실적이 역대 최대수치인 8,698만 불을 달성했다.

경남도에 따르면 전년 대비(7,168만 불) 21.3%, 10년 평년 대비(6,594만 불) 31.9% 높은 수치이며, 그간 수출 집계 이후 4월까지 누적 최고 수출을 한 2012년(8,066만 불)보다 7.8% 높은 수치다.

품종에서는 4월까지 누적 수출액의 40%를 점유한 굴(냉동굴, 조제굴)이 전년 대비 36.6% 증가해 2,947만 불을 수출, 점유율 10%의 피조개(냉장)가 전년 대비 71.1% 증가한 841만 톤을 수출했다.

또한 경남 수산물 주 수출국은 일본, 중국, 미국으로 전체 수출액의 80%를 차지하고 있어 3개국의 영향을 많이 받고 있으며, 일본에는 전년 대비 29.4% 증가한 3,079만 불, 중국은 전년 대비 11.3% 증가한 2,298만 불을 수출했다.

여기에 경남도는 도내 수산물 수출 확대를 위해 다양한 수산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먼저 '해외시장 개척 마케팅 지원 사업'으로 올해 1억7,200만원을 투입해 해외시장 4개국을 대상으로 도내 수산물 생산·유통·가공업체와 함께 수산물 홍보·판촉전 및 시장개척, 수출상담회, 국제수산박람회 참가를 추진할 계획이다.

6월은 인도네시아(개체굴 등 우수 수산식품 홍보・판촉전), 7월은 호주(경남 수산식품 홍보・판촉전 및 시장개척), 8월은 일본(동경국제수산박람회 참가 및 수출상담회), 9월은 태국(경남 우수 수산식품 홍보・판촉전)을 준비 중에 있다.

그리고 2012년부터 국내산 활수산물의 안전하고 위생적인 수출 기반 구축과 수출물류비 절감을 위한 '활어 수출용 특수 컨테이너 제작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는 3대, 4억5,0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2022년 말에는 그간 지원한 활컨테이너를 활용해 미국, 베트남, 캐나다에 활 넙치, 우럭, 참숭어 등 149톤 328만 불을 수출했다.

마지막으로 포스트 코로나 이후 온라인 식품시장의 확대에 발맞추어 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몰 '티엔마오'에 경남브랜드관을 개설, 도내 우수 수산식품업체의 제품판매 입점을 지원하기 위해 신규 사업으로 '수산식품기업 글로벌 온라인몰 입점 지원 사업'을 실시하고자 3년간 4억5,000만원으로 구상하고 있으며, 도는 올해 추경에 1억5,000만원을 편성 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성흥택 해양항만과장은 "우리 도 수산물 수출의 호조는 현장에서 활동하시는 수산업 종사자 여러분들의 노력 덕분"이라며, "도내 수산물이 세계시장에서 호평을 받을 수 있도록 고부가 수산식품 개발지원과 함께 해외시장 개척을 적극 지원해 나겠다"고 밝혔다.
한국타임즈 윤경숙 기자

baram3744@naver.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