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화천군, 접경지역 소상공인 시설 현대화 지원사업 추진
업소별로 최대 1600만원까지 시설 개선 사업비 지원
작성 : 2023년 05월 18일(목) 13:23 가+가-

[화천군청 전경]

[한국타임즈 화천=최영호 기자] 강원 화천군이 2023년 접경지역 소상공인 시설 현대화 지원사업에 나선다.

화천군은 오는 24일까지 1차 지원사업 신청을 접수 중이다.

지원이 결정된 업소는 총 사업비 2,000만원 이내에서 최대 80%인 1,600만원(부가가치세 별도)까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공통 지원대상은 공고일 기준 화천군에 1년 이상 주민등록을 하고, 사업자 등록증 기준으로 동일 장소에서 1년 이상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업소다.

대상은 소상공인 범주에 포함되는 서비스 및 도소매업, 슈퍼마켓과 편의점, PC방과 당구장, 볼링장, 게임장, 서점, 노래연습장 등이다.

숙박업이나 이미용업, 식품접객업 등 위생업소는 담당 부서에서 별도 지원사업이 진행되므로 이번 신청 대상에서는 제외된다.

접경지역 시설 현대화 지원 사업은 실내 시설개선이 원칙이다.

도배나 도색, 바닥, 전기, 조명공사 등 내부 시설개선과 실내 간판이나 진열대 정비 등에 총 사업비의 70% 이상이 배정돼야 하며, 노후설비 교체나 기능개선에는 사업비 30% 미만 사용이 가능하다.

화천군은 이달 중 소상공인 지원 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사업 대상자를 선정한다.

최문순 군수는 "장기화되고 있는 불황으로 시설개선에 엄두를 내지 못했던 소상공인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sisa0439@nate.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