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고창군, 노을대교 건립에 따른 관광자원·에너지자원 발굴 중간보고회
연계 교통망 확충 등 총 33건 8조3000억원 사업 발굴
심덕섭 군수 "노을대교 연계사업 적극발굴해 서해안권 개발 주도해야"
작성 : 2023년 04월 14일(금) 09:56 가+가-

[지난 13일 노을대교 건립에 따른 관광자원 및 에너지자원 발굴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모습. 사진=고창군 제공]

[한국타임즈 고창=김봉관 기자] 심덕섭 고창군수가 "노을대교 건립의 파급효과를 극대화해 서해안권 개발을 주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4일 고창군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군청 2층 상황실에서 '노을대교 건립에 따른 관광자원 및 에너지자원 발굴 연구용역' 중간보고회가 열렸다. 심덕섭 군수를 비롯해 주요 간부공무원과 베리앤바이오식품연구소, 용역사 등이 참석했다.

앞서 고창군은 노을대교 건립에 앞서 연계 사업들을 구상하고, 실행계획을 마련하기 위한 용역을 진행해 왔다.

이날 중간보고회에선 '해안도로 등 연계교통망 확충 13건', '대죽도 등 주변지역 관광 개발 10건', '해상풍력 지원시설 등 에너지 자원발굴 10건' 등 총사업비 8조3000억원 상당의 사업들을 발굴했다.

군은 사업들을 더욱 구체화해 고창의 미래먹거리 사업들로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특히 전북도가 김관영 도지사 공약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는 '전북 서해안권 새만금 연계 관광벨트 구축용역'과도 협력해 사업 추진동력을 높여갈 계획이다.

심덕섭 군수는 "노을대교 완성까지는 최소 5~6년이 걸리는 만큼, 그 이전부터 연계사업들을 찾고 예산반영 논리를 마련해야 한다"며 "노을대교를 비롯해 용평리조트 복합레저시설 등 서해안권 개발을 주도해 고창의 미래먹거리를 찾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타임즈 김봉관 기자

kcn114@naver.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