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전북교육청, 전북형 미래학교 속도 낸다
쳇GPT, 메타버스 시연을 통한 미래교육 체제로의 전환 시작
작성 : 2023년 03월 16일(목) 15:53 가+가-

[쳇GPT 시연회 모습. 사진=전북교육청 제공]

[한국타임즈 전주=박명숙 기자] 전라북도교육청이 전북형 미래학교 조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북교육청은 16일 본청 별관 창조나래 회의실에서 서거석 교육감과 국·과장 등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ChatGPT와 메타버스 시연회를 개최했다.

ChatGPT는 GPT-3.5, GPT-4를 기반으로 OpneAI에서 개발한 대화형 인공지능 서비스로,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통해 수집된 대규모 텍스트 데이터를 통해 사용자와 다양한 대화형 플랫폼을 제공하는 대규모 언어 모델(LLM)서비스이다.

이날 시연회는 인공지능(AI)과 에듀테크를 기반으로 한 디지털 교육 체제로의 전환을 앞두고 전북 여건에 맞는 미래교육 환경을 구축하고 에듀테크 기반 수업 환경을 조성할 목적으로 준비됐다.

조민수 미래교육과 장학사가 ChatGPT를 활용한 시 쓰기를, 엄태상 전주송북초등학교 교사가 메타버스 활용 사례를 선보였다.

전북교육청은 향후 학교 현장에 ChatGPT와 메타버스 활용 교육이 도입되면 학생들에게 새로운 학습 경험을 제공하고 인공지능 이해·활용 수업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지식전달' 위주의 수업이 아닌 '사고' 위주의 수업 전환이 이루어져 학생들의 창의력과 문제해결력을 키워줄 것으로 예상된다.

민완성 미래교육과장은 "향후 스마트기기 보급 사업을 시작으로 메타버스 구축, 에듀테크 교육 환경 구축, 교수학습플랫폼 구축과 함께 다양한 학생 활동과 교사 연수 등을 통해 학생, 교사, 학부모가 함께 나아가는 미래교육의 방향을 제시하고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 밝혔다.
한국타임즈 박명숙 기자

kida4974@daum.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