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경남도보건환경연구원, 낙동강 지류 등 수질 개선 추세
하천 수질측정망 운영 결과…수질 개선
작성 : 2023년 02월 27일(월) 09:12 가+가-

[경남도보건환경연구원이 수질 모니터링을 하고있는 모습. 사진=경남도 제공]

[한국타임즈 창원=윤경숙 기자] 경남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10년간 수질측정망 운영 자료를 평가한 결과, 도내 낙동강 지류하천 등 수질이 점차 좋아지는 추세라고 밝혔다.

하천 수질측정망 운영사업은 '물환경보전법' 및 환경부 '물환경측정망 설치·운영계획'에 따라 환경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하천 수질 모니터링 사업이다.

수질 모니터링은 황강, 남강 등 낙동강 지류 17개 하천 25개 지점, 섬진강 지류인 횡천강 3개 지점, 기타 지류 7개 하천 지점, 도시관류 4지점 등 총 39개 하천 지점에 대해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 총인 등 28개 항목을 월 1회 정기적으로 조사한다.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는 물이 어느 정도 오염되어 있는가를 나타내는 기준으로 수중의 유기물이 미생물에 의해 분해될 때 필요한 산소량으로 나타낸다.

10년간의 하천 수질측정망 운영 평가자료 중 수중의 유기물질량을 나타내고 수질오염 지표 항목인 BOD는 낙동강 지류하천 25개 지점의 경우 2014년 2.9mg/L, 2017년 2.0mg/L으로 환경정책기본법 생활환경기준 '매우좋음'~'매우나쁨' 7단계 중 2~3단계인 '좋음'~'약간좋음'으로 나타났다.

2020년 1.7mg/L, 2022년 1.5mg/L 등 최근 5년간은 한단계 높은 2단계인 '좋음'을 나타내어 수질이 점차 좋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섬진강 지류하천 횡천강 지점 BOD는 2014년 1.6mg/L, 2017년 0.7mg/L, 2020년 1.1mg/L, 2022년 0.9mg/L로 지난 10년간 지속적으로?매우 '좋음'~'좋음' 등급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녹조발생을 유발할 수 있는 영양염류 총인의 경우 2014년 0.095mg/L, 2017년 0.072mg/L, 2020년 0.053mg/L, 2022년 0.052mg/L로서, 환경부 목표수질인 0.040mg/L 이하를 달성하지는 못했지만, 10년간의 평균치 자료와 비교해 2022년에는 20.0%정도 농도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최근 3년간은 이전에 비해 총인 농도가 낮은 경향을 보이면서 수질이 좋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변종환 경남도 물환경연구부장은 "오염물질 정밀조사 및 배출원 적정 관리를 위한 철저한 수질측정망 운영으로 도민 모두가 깨끗하고 건강한 환경 속에서 쾌적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하천 수질측정망 운영 결과 자료는 정기적으로 환경부 및 관련 시·군에 제공하며, 도민들이 자료를 공유할 수 있도록 보건환경연구원 누리집(http://www.gyeongnam.go.kr/knhe), 물환경정보시스템(http://water.nier.go.kr)에서 지속적으로 공개하고 있다.
한국타임즈 윤경숙 기자

baram3744@naver.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