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김대중 전남교육감 "개정 교육과정 5·18민주화운동 삭제, 민주교육 후퇴"
"5·18 교육과정 삭제" 시정 촉구
작성 : 2023년 01월 04일(수) 14:22 가+가-

[김대중 전라남도교육감]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김대중 전라남도교육감이 2022개정교육과정 사회과(역사 포함) 교육과정에 5·18민주화운동이 삭제된 것에 대해 "민주교육이 명백히 후퇴한 것"이라며 시정을 촉구했다.

김 교육감은 4일 성명서를 통해 "교육부가 2022개정교육과정 사회과(역사 포함) 교육과정에서 4·19혁명과 6월 민주항쟁은 그대로 둔 채 5·18민주화운동만 제외시킨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는 민주주의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자 후퇴이다. 5․18정신 헌법 전문 수록 여부가 공론화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교육과정에 이를 삭제하고 나선 것은 민주주의 교육의 후퇴를 초래할 뿐 아니라 역사를 부정한 처사이다."고 지적했다.

김 교육감은 "민주주의 발전과정에서 5·18은 결코 빠질 수 없는 사실이며, 그 숭고한 정신은 계승 발전되어야 한다."며 "미래를 짊어질 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 인식을 갖춘 민주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바른 역사교육을 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책무이다."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따라서 2022개정교육과정 성취기준 해설에 5·18민주화운동을 명시해 줄 것을 교육부와 국가교육위원회에 강력하게 요청하며, 바른 민주화교육이 되도록 즉각 시정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전남도교육청은 "5·18정신이 아이들에게 잊혀지지 않고 민주화 운동교육이 뿌리내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민주시민교육울 추진하겠다"고 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