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광양제철소 2열연공장, 생산성 신기록 달성…4개월 연속 압연피치 단축 성공
포항 냉천범람 이후 최대 생산에 부응하며 포항제철소 조업중단에 적극 대처
압연공정 생산성 중요지표인 압연피치 지난해 대비 약 7초 감축
작성 : 2022년 12월 29일(목) 14:51 가+가-

[광양제철소 2열연공장에서 슬래브(철강반제품)가 압연기를 통과하고 있는 모습. 사진=광양제철소 제공]

[한국타임즈 광양=권차열 기자] 광양제철소가 생산성을 나타내는 지표인 압연피치(Pitch) 신기록을 4개월 연속 달성해 포항제철소의 냉천범람으로 인한 수해 이후 최대 생산 체제에 부응했다.

압연피치는 가열로에서 나온 슬래브(철강반제품)가 압연 작업을 시작한 시점부터 다음 슬래브의 압연 작업 시작 시점까지의 시간을 말한다.

압연피치를 단축시킬 경우 줄인 시간만큼 더 많은 코일을 생산할 수 있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광양제철소 2열연공장은 압연제품 생산성 향상이라는 목표달성을 위해 지속적인 작업 개선활동을 펼쳤다. 압연 프로세스의 최적화를 위해 가열로 제어시스템을 재검토하고 AI를 통한 자동화기술을 도입해 운영방식의 최적해를 도출해냈다.

또한, 열연제품의 실수율을 저하시키고 생산시간에 큰 영향을 미치는 제품 꼬임율을 개선하기 위해 올해 1월부터 설비 밀착관리를 통한 설비강건화에 역량을 집중해 꼬임율을 약 20% 감소시켰다.

외에도 광양제철소 2열연공장은, 설비 청결관리, 압연 Pass Time 단축, 통판설비 교체 등 생산성에 복합적인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을 개선해 나가며 올해 8월부터 연속 4개월간 압연피치를 줄여 지난해 대비 약 7초를 단축시켰다.

특히, 이번 압연피치 신기록 달성은 포항제철소가 냉천 범람으로 전례없는 수해를 입은 후 광양제철소가 돌입한 최대 생산 체제에 힘을 실어 철강제품 수급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돼 그 의미가 깊다.

최석찬 광양제철소 열연부장은 "모든 직원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같은 곳을 바라볼 때 불가능한 일은 없다는 자신감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압연피치 신기록을 달성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협업으로 생산성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광양제철소 2열연공장은 스테인리스 제품 생산과 Hyper NO 전기강판 압연기술개발을 통해 포항-광양 Duel 양산체제를 구축한 바 있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