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구례군 '제21회 대한민국압화대전' 우수작품 발표
최병숙 作 '선물 같은 일상의 행복' 종합대상
작성 : 2022년 03월 07일(월) 09:30 가+가-

[종합대상(선물 같은 일상의 행복). 사진=구례군 제공]

[한국타임즈 구례=김종연 기자] 전남 구례군은 제21회 대한민국압화대전 우수작품 심사결과를 발표했다.

구례군에 따르면, 제21회 대한민국압화대전에서는 최병숙 작가의 '선물 같은 일상의 행복'이 종합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공모전에는 9개국에서 408점의 작품이 출품됐다.

압화 분야 심사는 기존 2차 심사에서 공정성 추가 확보를 위해 3차 심사와 국민온라인 투표를 새로 도입해 추진했다. 보존화 분야는 두 차례의 엄정한 심사를 진행해 총 139점의 우수한 작품들이 선정됐다.

분야별 대상 4개 작품과 최우수, 우수, 장려, 특선 등 75개 작품이 압화분야 국내전 수상작품으로 선정됐다.
[국외전 대상(번영과 풍요). 사진=구례군 제공]
국외전은 대상에 Lee Huei-Juan(대만)의 '번영과 풍요(Prosperity and Abundance)'를 비롯해 최우수, 우수, 특선 등 39점의 우수작품이 뽑혔다.
[보존화 대상(풍요). 사진=구례군 제공]
보존화 분야는 유봉순 작가의 '풍요'가 대상을 차지했으며 최우수, 우수, 장려, 특선 등 20작품이 선정됐다.

심사위원들은 "올해 출품된 작품들은 예전에 비해 야생화 등 자연소재의 사용비율이 높아졌다"며 "염료의 사용이 현격하게 줄었으며 구성 및 색채의 표현이 우수하다"고 평가했다.

이번 공모전 시상식은 오는 4월21일에 개최하고 수상작품은 구례군 한국압화박물관에 연중 전시된다.
한국타임즈 김종연 기자

kure1999@naver.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