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대전시, 26개 지방하천 재해예방사업 본격 추진
정부, 지방사무 이양에 맞춰 현장여건 등 반영하는 종합정비계획 수립
작성 : 2021년 03월 17일(수) 16:37 가+가-

[지방하천 종합정비계획 착수보고회. 사진=대전시 제공]

[한국타임즈 최진숙 기자] 대전시는 지난 15일, 관내 26개소 지방하천에 대한 홍수피해 등 재해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지방하천 종합정비계획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지방하천 종합정비계획은 하천제도에 따라 장래 10년간 하천정비사업의 시행기준이 되는 중기재정 계획으로서, 기존 수립된 지방하천종합계획(2016년)에 대해 현장여건 변화 등을 반영하고 지속 가능하고 합리적인 종합적 사업시행 기준을 통해 단계적 사업추진 등에 필요하다.

이 날 착수보고회는 정부 재정분권에 따라 지난해부터 이양된 지방하천 정비사업을 위해 선제적으로 '지방하천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하는 사항으로, 대전시, 하천관리사업소, 5개 자치구 하천관련부서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안전하고 건강한 하천조성'을 위한 4대 목표와 추진과제를 제시하고, 지방하천 26개소 현황 및 문제점, 하천별 사업현황, 사업추진 방향 등을 논의했다.
[지방하천 현황(26개소)]. 사진=대전시 제공]
금회 시행되는 지방하천 종합정비계획 수립은 금년 9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으로, 상반기 중 계획(안)을 마련해 지역수자원관리위원회 자문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수립할 계획이다.

대전시 임묵 환경녹지국장은 "하천정비 사업이 1970년대 이전에는 치수위주로 정비됐으나, 현재는 하천의 치수적인 안정성은 물론 생태·역사·문화·레저 등 다양하고 복합된 자연친화적인 하천정비의 변화에 맞는 종합정비계획 수립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국타임즈 최진숙 기자

hktimes5@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