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광양시의회 '광양시민과 광양시를 무시하는 포스코 규탄 성명서' 발표
작성 : 2023년 05월 19일(금) 14:30 가+가-

[광양시의회는 19일 제31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광양시민과 광양시를 무시하는 포스코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사진=광양시의회 제공]

[한국타임즈 광양=권차열 기자] 전남 광양시의회는 19일 제31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광양시민과 광양시를 무시하는 포스코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먼저, 시의회는 "지난해 포스코가 광양시민을 존중하며 지역과 상생하고 협력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지만, 지주회사 포스코홀딩스가 출범하면서 지역사회와 그 어떠한 소통도 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후 "광양지역상생협력협의회가 구성되었으나, 구성된 지 1년이 지나도록 포스코의 미온적인 태도로 합의문조차 만들지 못하고 있으며, 지난 3월 포스코가 정비 자회사 출범을 발표하였지만, 예전의 사례를 비추어 보면 포스코의 입맛에 맞추어 근로자를 좌지우지하겠다는 처사로 볼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또한, "포스코가 그동안 문제없이 돌아가던 정비 체계를 바꾸는 의도가 정규직 채용을 피하기 위한 꼼수가 아닌지 의심되며, 기존 협력사 직원의 99%를 자회사 직원으로 채용함에 따라 기존 협력사는 숙련된 기능인력 유출로 공중분해되고 지역 납품업체 또한 생존의 위기에 내몰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시의회는 "포스코의 '일방적인 정비 자회사 설립 반대'와 '지역사회와 상생협력할 것'을 촉구하며, 지난 4월 중순부터 현재까지 의원 릴레이 1인 피켓 시위와 컨부두 사거리에서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뒤늦게 포스코는 협력사, 납품업체와 간담회를 실시하고 소상공인들에게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지만,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으며, 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포스코가 정비 자회사 관련 현수막 철거와 무료 급식소 및 지역이나 단체에 대한 지원 중단을 비롯한 동사무소를 폭파하겠다는 망언은 행정기관과 시민을 더 이상 상생의 파트너로 보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광양시의회는 광양시민을 상생의 파트너로 인식하지 않고 시혜의 대상으로 바라보는 포스코를 강력히 규탄하며, '최정우 회장은 광양시민을 무시하고 협박한 것을 즉시 사과할 것', '포스코는 기업시민으로서 진정성 있는 태도로 지역상생협력협의회에 임할 것', '포스코는 정비 자회사 설립과 관련하여 지역 여론을 분열시키지 말고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대책을 세울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