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고창군의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성명서 채택
인류 해양 생태계 파괴하는 해양 방류 철회 촉구
작성 : 2023년 04월 20일(목) 09:12 가+가-

[고창군의회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계획을 철회 촉구하는 성명서를 채택했다. 사진=고창군의회 제공]

[한국타임즈 고창=김봉관 기자] 전북 고창군의회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에 대해 전면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채택했다.

2021년 4월13일, 일본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이에 2021년 4월27일, 고창군의회는 "오염수 해양 배출은 전 인류를 위협하는 행위이며, 일본은 지금 당장 해양 방류 계획을 철회하고 자국 내에서 처리하라"고 성토했고, 전국 지자체 및 전국 도서지역 기초협의회 단체에서도 지속적으로 해양 방류를 반대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2023년 1월 각료회의에서 올 봄이나 여름 사이에 후쿠시마 오염수 약 130만 톤을 방류하겠다고 밝혔고, 현재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위한 해저터널 건설이 올해 6월 완공을 목표로 막바지 공사가 진행중이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 한국원자력연구원 공동연구팀이 2023년 2월 학술발표대회에서 발표한, 후쿠시마 오염수 속 삼중수소 확산 시뮬레이션 결과는 방사능 물질인 삼중수소가 4~5년 뒤 제주해역에 유입되기 시작한다고 밝혔으며, 이는 방사능 물질이 먹이사슬로 연결된 수산물을 통해 인체 내부에 축적될 수밖에 없는 구조이다.

이번 성명서를 대표 낭독한 임종훈 의원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는 돌이킬 수 없는 불가역적 행위이며, 이로 인해 발생할 피해는 그 대상과 규모를 쉽게 예상할 수 없는 무책임한 행위로, 후대에 물려주어야할 귀중한 유산인 바다는 전 인류의 공동재산으로 일본 정부는 국제사회 일원으로 과학적이고 검증 가능한 후쿠시마 오염수에 대한 분석이 확인될 때까지 해양 방류 계획을 전면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고창군의회는 이번 성명서를 통해서 '일본 정부는 국제사회 및 인접 국가의 동의 없는 오염수 방류 계획 전면 철회할 것', '일본 정부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에 대한 모든 정보를 대한민국 정부와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할 것', '대한민국 정부는 국제사회와 공조를 강화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저지를 위해 국제법적 대응에 나설 것' 등을 촉구했다.
한국타임즈 김봉관 기자

kcn114@naver.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