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춘천시, 땅두릅 출하량 크게 늘어
겨울철 촉성재배 방식 땅두릅 상품화 성공, 소득 작목 자리매김
동계기간 조기 출하로 가격 유리…11톤 수확 예정
작성 : 2023년 03월 15일(수) 10:14 가+가-

[강원도농업기술원에서 자체 개발한 땅두릅 ‘백미향’. 사진=춘천시 제공]

[한국타임즈 춘천=김용수 기자] 강원도 춘천의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육성하고 있는 땅두릅(백미향)의 출하량이 크게 늘고 있다.

춘천시는 향후 재배단지 확대 및 집중육성 등을 통해 땅두릅(백미향)이 농한기 안정적 고소득 창출 작목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최근 2년간 땅두릅 출하량은 2021년 4,477㎏, 2022년 8,030㎏이다. 같은 기간 땅두릅(백미향) 생산 농가도 8곳에서 11곳으로 늘었다.

올해는 16농가가 땅두릅을 생산하고 있으며, 출하량은 1만1,000㎏일 것으로 예상된다.

춘천에서 재배하는 땅두릅은 강원도농업기술원에서 자체 개발한 '백미향'이라는 품종이다.

전국 최초로 출하(서울가락시장)했고, 맛과 식감이 일반 땅두릅에 비해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비닐하우스 내 촉성 연화 재배 방식으로 적용해 일반 땅두릅보다 식감이 부드럽고 당도가 높다.

특히 다년생 작물로 어린순을 식용하는데 쌉싸름하고 아삭한 맛이 일품인 데다 면역력 강화와 미세먼지에 의한 염증성 폐 질환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무엇보다 춘천 농가의 경우 남부지방보다 2개월 가량 빠른 1월부터 땅두릅을 생산해 높은 가격을 받을 수 있다.

판로는 대부분 농협 계통출하를 통해 농산물도매시장으로 출하되고 있고 일부는 직거래를 통해 판매한다.

시 관계자는 "땅두릅(백미향)) 조기 생산단지 조성 및 고품질 생산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종묘, 생산기 자재 등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사업 등을 마련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김용수 기자

tjqjswndxn@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