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전남도, 동절기 에너지 바우처 가구당 지원단가 2배 인상
신청 기한 2월 말까지 연장…전기·도시가스·연탄 등 4월까지 사용
작성 : 2023년 01월 31일(화) 23:08 가+가-

[전라남도 청사 전경]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전라남도는 최근 한파와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취약계층의 난방비 부담이 커짐에 따라 이들의 동절기 에너지바우처 가구당 지원단가를 2배로 인상해 지원하고 신청 기한도 2개월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는 정부 방침에 따른 것으로, 1인가구는 12만4천원에서 24만8천원으로, 2인가구는 16만7천원에서 33만4천원으로, 3인가구는 22만2천원에서 44만5천원으로, 4인가구 이상은 29만1천원에서 58만3천원으로 인상됐다.

신청 기한도 당초 지난 12월30일이었던 것을 오는 2월28일로 2개월 연장됐다.

국민기초생활보장법상 생계·의료급여 및 주거·교육급여(2022년 한시) 수급자로서 본인 또는 세대원이 노인, 영유아, 장애인, 임산부, 중증질환자, 희귀질환자, 중증난치질환자 중 어느 하나에 해당되면 신청할 수 있다.

지원 대상 여부는 주민등록지 읍면동 주민센터, 에너지바우처 콜센터(1600-3190), 에너지바우처 누리집(www.energy.or.kr)에서 확인할 수 있고, 지원 대상자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손명도 전남도 에너지신산업과장은 "한국에너지공단, 시군, 읍면동 주민센터와 함께 에너지바우처 신청과 사용률 제고를 위해 홍보와 협력을 강화해 대상자 전원이 에너지 복지혜택을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에너지바우처는 에너지 취약계층에게 여름철 전기요금과 겨울철 전기, 도시가스, 지역난방, 등유, LPG, 연탄을 구입하도록 지원하는 제도로, 오는 4월 말까지 사용할 수 있다. 지난 2021년 전남도는 3만6천822가구에 34억1천500만원을 지원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