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포스코,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 13년 연속 1위에 선정
친환경 기술혁신, 고부가가치제품, 인적역량 등 7개 항목에서 10점 만점
최정우 회장, 세계철강협회 회장 취임·HyREX기술 기반의 철강업 탄소중립 주도
작성 : 2022년 12월 13일(화) 17:08 가+가-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 순위표. 사진=포스코 제공]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포스코가 12월12일(뉴욕 현지시간) 세계적인 철강전문 분석기관 World Steel Dynamics(WSD)가 발표하는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 순위에서 13년 연속 1위에 선정됐다.

1999년 설립된 WSD는 글로벌 철강사를 대상으로 매년 23 개 항목을 평가하고 이를 종합한 경쟁력 순위를 발표해 오고 있다.

포스코는 친환경 기술혁신, 고부가가치제품, 가공비용, 인적역량, 신성장사업, 투자환경, 국가위험요소 7개 항목에서 만점을 받으며 평균 8.5점(10점 만점)으로 종합 1위에 올랐다.

WSD의 필립 엥글린(Philipp Englin) CEO는 "포스코의 수소환원제철포럼(HyIS)이 철강업계 밸류체인 차원의 협력을 이끌어내 탄소중립을 위한 구심점이 됐다"며 포스코의 수소환원제철 기술 공동개발 노력을 높게 평가했으며, "포스코가 추진중인 400억 불(미국달러) 규모의 호주 친환경 철강원료·수소 투자도 포스코의 탄소중립 실현과 성장 가능성에 긍정적인 평가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또한 포스코 고유의 제철소 운영능력, 지속적인 수익창출, 재무건전성 등도 포스코가 13년 연속 1위를 달성한 사유라고 밝혔다.

올해는 35개 철강사가 평가 대상이었으며 이 순위는 글로벌 주요 철강사들의 경영 실적과 향후 발전가능성을 가늠하는 중요한 참고 지표가 된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 4월 국내 철강사 최초로 세계철강협회 지속가능성 최우수멤버(Sustainability Champion)로 선정됐으며, 수소환원제철 기술 공동개발 및 성과 공유 플랫폼인 'HyREX R&D Partnership'을 결성하는 등 세계 철강업계 탄소중립을 이끌어 나가고 있다.

10월에는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이 세계철강협회(worldsteel) 회장에 취임했으며 2022년 스틸리 어워드(Steelie Awards)에서도 '기술혁신'과 '지속가능성' 부문을 수상했다.

또한 포스코는 S&P Global Commodity Insights가 주관한 제10회 글로벌 메탈 어워즈(Global Metals Awards)에서도 2018년과 2020년에 이어 '최우수 철강사'상을 받아 세계 최고의 철강사로 인정받았으며, 최정우 회장은 전 세계 철강·금속·광산업계를 통틀어 가장 뛰어난 실적과 리더십을 보인 '올해의 CEO'에 선정됐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