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고창군의회·범대위 등,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 승인 중단 촉구 원안위 항의 방문
작성 : 2022년 12월 01일(목) 09:44 가+가-

[고창군의회, 한빛원전 범군민대책위원회·고창 원자력안전협의회는 지난 30일 원자력안전위원회를 항의 방문했다. 사진=고창군의회 제공]

[한국타임즈 고창=김봉관 기자] 전북 고창군의회 조규철·임종훈 의원은 고창군 한빛원전 범군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 고창 원자력안전협의회 위원들과 함께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 승인 중단을 촉구하기 위해 지난 30일 서울을 상경해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를 항의 방문했다.

원안위를 항의 방문한 이들은 "5년 전 공극 발견으로 가동이 중단되었던 한빛원전 4호기가 재가동 안건이 원안위에 상정되어 고창군민의 동의 없이 처리 수순을 밟고 있다"며 "재가동 절차를 즉각 중단하고 고창군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할 수 있도록 원전관련 의사결정과정에 고창군민이 참여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각종 안전 문제에 대한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됨에도 불구하고 재가동 절차를 추진하는 것에 대한 규탄과 고창군민의 참여 보장 및 한빛원전 발전설비 불안요소를 제거하라"는 내용이 담긴 결의문을 발표하고 성명서를 원안위측에 전달했다.

이와함께, "군민의 안전한 삶을 위한 한빛원전 3호기 4호기만의 엄격한 점검기준을 새롭게 마련, 점검해 고창군민에게 정확하게 설명하고, 지역의 동의를 선행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타임즈 김봉관 기자

kcn114@naver.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