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전주시, 12월부터 혁신·만성·삼천동 출근시간 버스 타기 편해진다
수요과밀 지역 출근 시간대 시내버스 탄력배차 운행
예비차량 활용해 110번, 165번 출근 집중시간대 배차간격 10분으로 단축
작성 : 2022년 11월 23일(수) 14:52 가+가-

[전주시청 전경]

[한국타임즈 전주=박명숙 기자] 전북혁신도시와 만성동, 삼천동 주민들이 이용하는 전주시내버스 노선이 오는 12월부터는 시민들의 출근 및 등교시간에 맞춰 더 자주 오가게 됐다.

전주시는 지난 6월 시내버스 부분 개편 시행 이후 지속적인 모니터링 결과 혁신동, 만성동, 삼천동 등 일부 지역에서 출근시간대 공급되는 버스보다 타려는 수요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시는 다음 달부터 예비차량을 활용해 이용자가 많이 몰리는 출근(등교) 시간대 배차간격 10분 내외로 집중적으로 배차해 시민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비전대에서 출발하는 110번 시내버스 노선의 경우 기존 오전 7시5분, 7시31분, 7시57분, 8시24분에 출발하는 버스 외에도 7시44분과 8시10분에 출발하는 버스가 탄력 배차된다.

완주군 이서에서 출발해 전북혁신도시를 경유하는 165번 노선도 기존 오전 7시12분, 7시30분, 7시50분, 8시10분에 출발하는 버스 외에 7시40분에 출발하는 버스가 추가 운행될 예정이다.

시는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전주-완주 3단계 지선개편 노선개편 시행 및 노선조정 이전까지 한시적으로 해당 노선에 대한 탄력배차를 시행할 예정이다.

전주시는 이번 시내버스 탄력배차로 혁신도시·만성지구 주민들이 이용하는 시내버스 노선의 배차간격이 10분 간격으로 줄어들어 시내버스 이용 불편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노선 개편 이후 시민불편사항을 신속히 처리하라는 우범기 시장의 특별 지시사항에 따라 이번 탄력배차 방안을 마련해왔다.

이강준 전주시 대중교통본부장은 "시내버스 지간선제 노선개편을 통해 전주-완주 전체적인 시내버스 노선은 보다 합리적으로 개선됐다."면서 "다만 한정된 시내버스 대수로 인해 모든 지역의 수요를 충족하기 어려워 일부 불편이 발생했으며, 시는 한정된 예비차량을 최대한 활용해 출근시간대 집중 배차함으로써 시민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박명숙 기자

kida4974@daum.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